삼표그룹, 특수 콘크리트 4종 출시…건설사 `맞춤형` 개발 총력

최근 2년간 `블루콘 셀프·스피드·윈터·소프트` 선보여

     건설기초소재 전문 기업 삼표그룹은 업계 불황 극복의 방안으로 건설업 맞춤형 특수 콘크리트 개발에 역량을 집중한 결과, 최근 2년 간 다양한 용도의 특수 콘크리트 4종을 잇따라 출시하는 성과를 이뤘다고 4일 밝혔다.

삼표그룹이 선보인 특스 콘크리트 4종은 ▲혼자서도 타설 가능한 자기충전(Self Compacting) 방식의 `블루콘 셀프(BLUECON SELF)` ▲초기 압축 강도를 높여 타설 후 18시간 만에 거푸집 탈형이 가능한 `블루콘 스피드(BLUECON SPEED)` ▲영하 5℃에서도 사용 가능한 `블루콘 윈터(BLUECON WINTER)` ▲일반 콘크리트(최대치수 25㎜)보다 입자가 작은 골재(최대치수 20㎜) 사용으로 작업 성능을 강화한 `블루콘 소프트(BLUECON SOFT)`다.

삼표그룹 기술연구소이 개발 중인 특수 콘크리트 모습. 삼표는 앞으로도 7~8가지의 특수 콘크리트를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사진= 삼표기술연구소]



이들 제품은 공기(工期) 단축, 비용 절감, 정부정책 부응 등 건설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개발됐다. 삼표는 앞으로도 건설사와이 협업을 통한 제품 개발로 공사 현장이 고민을 해결하는 동시에 보다 많은 제품군을 출시,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방침이다. 삼표는 7~8가지의 특수 콘크리트를의 추가 출시도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신제품의 잇단 출시는 그룹 차원의 전폭적인 연구개발(R&D) 지원이 있어 가능했다는 게 삼표 측 설명이다. 삼표그룹은 지난 1993년 레미콘 업계 최초로 기술연구소(경기 광주시 소재)를 설립해 콘크리트 신기술 개발·표준화는 물론, 박사급 전문인력을 임원으로 선임하는 등 핵심 인재 양성에 힘을 쏟고 있다.

이선호 삼표산업 레미콘부문 대표는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숙련 건설근로자 부족 등 다양한 외부요인으로 고객사인 건설회사들의 고민과 요구 역시 다양해지고 있다"며 "삼표는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 맞춤형 제품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며 이달 본격 시판과 동시에 해당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의견에도 귀를 기울여 품질 향상에 지속적으로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