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장면 좋아하는데...탄수화물이 애물단지?/ 급증하는 전립선암 예방 효과…“토마토, 먹는 법 따로 있다”


오늘 면이 당기네… 왜 탄수화물이 문제일까


[면 종류를 먹을 때는 양파, 채소 등을 곁들이는 게 좋다]


     살이 찌지 않았는데 비만 관련 질환, 즉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당뇨병 등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있다. 이런 병이 한꺼번에 올 경우 대사증후군에 걸린 것이다. 적절한 체중만 유지하면 고혈압, 당뇨와 거리가 먼 것 같은데 왜 이런 일이 생긴 것일까?


먼저 매일 먹는 음식을 살펴 보자. 지방이 많은 고기와 기름진 음식만  대사성 질환을 일으키는 것일까? 밥, 나물 위주의 전통적인 한국 음식만 섭취하면 건강에 좋은 것인가. 이럴 때는 정상 체중의 여성이라도 탄수화물 섭취가 많을수록, 단백질은 적을수록 대사증후군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를 참조할 필요가 있다.


허브줌

edited by kcontents


박민선 서울대학교병원 교수(가정의학과)는 “일반적으로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전통적인 한국식은 총 열량의 65-70% 정도가 탄수화물인 경우가 많다”면서 “정상체중 여성이라도 전통적인 식단 중 탄수화물 비율을 줄이고 단백질 섭취를 좀 더 늘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박민선 교수팀의 연구결과(2011년)에 따르면 탄수화물 섭취가 59.9% 이상인 정상체중 여성의 경우 그 이하로 탄수화물 섭취를 하는 여성들에 비해 대사증후군의 위험이 2.2 배 증가했다. 반면에 단백질을 총 칼로리의 17.1% 이상 섭취한 여성들은 12.2%를 단백질로 먹은 여성들보다 대사증후군의 위험이 40% 감소했다.


보건복지부의 2017국민건강영양조사를 보면 영양소별 에너지 섭취분율은 탄수화물 62.2%. 지방 22.9%, 단백질 14.9%로 나타났다. 특히 중년 이상은 탄수화물 섭취 비율이 70%대로 지나치게 높고 단백질 섭취 비율이 더욱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식사는 물론 간식도 떡, 면 종류 등 탄수화물 비율이 높은 음식을 즐기기 때문으로 보인다.


탄수화물 섭취를 조절하기 위해 무조건 면 종류를 끊을 필요는 없다. 면류를 먹더라도 양파나 각종 채소를 곁들이거나 고기, 생선, 달걀 등 단백질 식품을 같이 섭취하는 게 좋다. 국수는 나물 반찬, 생선과 함께 먹는 쌀밥 식사에 비해 혈당을 더 올릴 수 있다. 흰쌀밥, 흰빵보다는 잡곡류, 통곡류, 통밀빵 등을 먹고 채소를 많이 먹는 것이 중요하다.


중년 이상은 단백질 섭취에도 신경써야 한다. 건강한 사람이라도 40세 이후에는 매년 근육이 줄어들어 건강을 위협한다.  탄수화물 비중이 너무 높고 단백질 섭취 비율이 낮으면 근육 감소가 빨라질 수 있다. 몸에 근육이 적으면 당뇨병 등에 걸리기 쉽다.


건강은 음식 조절로만 유지되지 않는다. 적절한 운동과 금연, 스트레스 조절 등도 중요하다. 100세를 살아도 수십 년을 아파서 누워 지내면 장수의 의미가 퇴색할 수밖에 없다. 생활습관에 늘 신경써야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코메디닷컴




급증하는 전립선암 예방 효과…“토마토, 먹는 법 따로 있다”


    전립선은 방광 바로 밑에 있는 밤톨만 한 크기의 남성 생식기관이다. 정액의 일부를 만들어내고 저장하는 역할을 한다. 이 부위에 생긴 악성종양이  전립선암이다.


2018년 발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전립선암은 1만 1800건(2016년) 발생해 전체 암 중 7위를 차지했다. 남성의 암 가운데 4위일 정도로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전립선암은 동물성지방 위주의 식사를 하는 미국과 유럽에서는 대장암과 함께 암 발생 1,2위를 기록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식단이 서구식으로 바뀌고 급속한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어 전립선암 환자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브런치

edited by kcontents




전립선암의 주요 위험 요인은 나이, 남성 호르몬, 가족력, 비만, 당뇨병, 유해 환경에 종사하는 직업 등이다. 전립선암 예방을 위해 술과 동물성지방이 많은 육류를 적게 먹고 토마토, 콩류 등을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카레의 노란 색소로 사용되는 커큐민도 전립선암의 발생과 전이를 막는 데 효과적이라는 동물 실험 결과가 발표됐다.


토마토에 많은 라이코펜, 미량원소 셀레늄, 콩에 많은 제니스테인 성분 그리고  녹차, 레티노산,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제 등이 전립선암 억제 효과가 있다. 토마토는 날 것보다 익히거나 가공한 것이 항암 효과가 크다.


전립선암 예방에 좋은 성분인 라이코펜은 완숙한 토마토에 더 풍부한데 시중의 토마토 가공식품은 완숙 토마토로 만든 것이 많다. 라이코펜 함량이 가장 많은 것은 토마토 페이스트로 100g당 55.5mg이다. 다음이 토마토소스와 토마토케첩, 토마토퓌레(토마토를 으깨어 걸러서 농축한 것), 스파게티 소스, 토마토주스, 생 토마토 순이다.




전립선암은 초기에는 증상이 없으나 어느 정도 진행되면 각종 배뇨 문제가 발생한다. 소변이 잘 나오지 않고 줄기도 가늘어지며, 소변 후에도 뭔가 남아 있는 듯한 느낌이 들 수 있다.


국립암센터-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50세 이상 남자들은 매년 혈중 전립선특이항원(PSA) 측정 검사와 직장수지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다만, 75세 이상이면서 증상이 없는 사람에게는 정기적인 검진을 권하지 않는다.


건강에 최고의 과일 토마토


1 boon

edited by kcontents


대한비뇨의학회 민승기 이사(국립경찰병원)는 “PSA 검사는 전립선비대증 예측에도 유용하고, 일부 전립선염 환자에게도 검사의 의미가 있다”며 “갈수록 늘어나는 전립선암 조기발견을 위해 국가 일반건강검진에 추가해야 한다”고 했다. PSA는 혈액 채취만으로 전립선암 유무를 알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립선암 예방을 위해서는 음식 조절과 함께 운동도 중요하다. 일주일에 5회 이상, 매회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하는 것이 좋다. 전립선 질환은 남성의 삶의 질을 해치는 대표적인 암이다. 젊을 때부터 음식, 운동, 음주 절제 등을 통해 예방에 신경써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코메디닷컴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