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광토건, 부산 에코델타시티 2단계 제4공구 조성공사 수주


217.9억원 규모

극동건설 컨소시엄 참여


   남광토건(001260)은 부산 에코델타시티 2단계 제4공구 조성공사에 관한 단일판매ㆍ공급계약체결을 16일에 공시했다.


계약 상대방은 한국수자원공사이고, 계약금액은 217.9억원 규모로 최근 남광토건 매출액 1,571.7억원 대비 약 13.86% 수준이다

한국경제


에코델타시티 2단계 제4공구 위치도/출처 네이버블로그 2030 부산's story 

edited by kcontents




방배삼익 재건축 시공사 선정 유찰…대림산업 단독 입찰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는 삼익아파트를 재건축하기 위한 시공사 선정이 유찰됐다.


16일 건설업계와 방배삼익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조합에 따르면 이날 오후 마감된 시공사 입찰에 대림산업 1곳만 응찰해 경쟁 요건에 미달하면서 결국 유찰됐다.


방배삼익아파트 /주간동아

edited by kcontents


조합이 지난 8월 낸 입찰공고에서 경쟁입찰 방식을 내걸었기 때문에 건설사 최소 2곳 이상이 참여해야 입찰이 성사된다.


8월 말 열린 현장설명회에는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 포스코건설, 롯데건설, HDC현대산업개발, 한화건설, 두산건설, 동부건설, 금강주택 등 10개사가 참여했다.


업계에서는 대림산업과 GS건설의 2파전이 될 것이라는 예상도 나왔지만, GS건설은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에 집중하기로 방침을 확정하면서 입찰에 뛰어들지 않았다.


방배삼익아파트는 준공 38년차 단지로 재건축을 통해 기존 408가구(4개동)를 721가구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2009년 재건축 추진위원회 구성 이후 약 8년 동안 사업이 지체되다가 2017년 12월 조합 설립 인가를 받았고, 지난 5월 사업시행계획 인가를 획득하며 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재건축 시공사 선정에 경쟁 입찰이 3차례 연속으로 유찰되면 수의계약 방식으로 전환된다.

업계에서는 대림산업이 최종적으로 시공사로 선정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대림산업은 입찰보증금으로 현금 100억원을 납부한 상태다.

이 사업의 예정 공사비는 약 2천314억원(부가가치세 별도)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수익성이 담보되는 강남권 도시정비 사업을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면서 "대림산업의 사업수행능력과 기술력으로 차별화한 단지를 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이번 입찰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1981년 준공된 방배삼익아파트는 지하철 2호선 방배역에서 가깝고, 차량으로 남부순환도로, 경부고속도로, 강남순환로 진입도 편리해 서초구에서 알짜 입지로 꼽힌다.

연합뉴스/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