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차세대 軍 대형수송함 개념설계 수주


수직 이·착륙전투기 탑재 가능한 대형수송함-II 개념설계 착수

이달 중 착수회의 시작, 2020년 하반기 해군에 납품 예정


    현대중공업이 차세대 대형수송함 개념설계에 나선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해군본부와 ‘대형수송함-II(LPX-II) 개념설계 기술지원 연구용역’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3兆 건조수주로 이어질지 관심


유튜브

edited by kcontents

 


개념설계 사업은 ‘함정의 운용개념과 작전운용성능(안)’을 정립하기 위해 함정의 개략적인 특성을 결정하는 사업이다. 이 개념설계 결과에 따라 대형수송함-II에 적용되는 성능, 기술 등에 대한 요구 사항 및 획득 방안이 결정되고, 추후 실제 건조 사업이 진행된다.


대형수송함-II는 기존 해군이 운용하던 대형수송함-I인 독도함 및 마라도함과 달리 전투기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도록 갑판을 특수재질로 하는 등 다목적임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된다.




현대중공업은 이달 중으로 대형수송함-II의 개념설계 착수 회의를 시작해 2020년 하반기에 해군에 납품할 예정이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8월 단거리 이착륙전투기 탑재가 가능한 다목적 대형수송함 국내 건조 계획을 담은 ‘2020~2024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했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부 본부장은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대형수송함-II 건조를 위한 청사진을 대한민국 해군과 함께 그려가겠다”며 “첨단기술 기반의 해양강군 건설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방위사업청과 차세대 이지스함인 ‘광개토-III Batch-II’의 상세 설계 및 건조 계약도 체결했다.

【서울=뉴시스】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