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린 걸음은 노화 징후…고쳐야 할 걷기 자세 4


   중년의 걸음걸이 속도가 두뇌를 비롯해 신체의 노화 정도를 반영한다는 연구 결과(Association of Neurocognitive and Physical Function With Gait Speed in Midlife)가 나왔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과 미국 듀크대학교 공동 연구팀에 따르면, 40대에서 걷는 속도가 느릴수록 신체가 빨리 노화하고, 얼굴이 더 늙어 보이며 뇌 크기도 더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1000여명을 대상으로 보행 속도와 노화 연관성을 분석했다.


bbc.com


 

Association of Neurocognitive and Physical Function With Gait Speed in Midlife


Question  Is gait speed measured at age 45 years associated with accelerated biological aging, neurocognitive function, and cognitive decline?




Findings  In this 5-decade cohort study of 904 participants in New Zealand, physical and biological indicators of accelerated aging, including compromised brain integrity (eg, reduced brain volume and cortical thickness), were associated with slow gait measured at age 45 years. Lifelong compromised brain health—including poor neurocognitive functioning as early as age 3 years and childhood-to-adulthood decline in cognitive functioning—was associated with slower gait at midlife.


Meaning  Gait speed at midlife may be a summary index of lifelong aging with possible origins in childhood central nervous system deficits.


View Full Text

https://conpaper.tistory.com/category/?page=3


edited by kcontents


연구팀은 대상자들이 만 45세가 됐을 때 평소 걸음으로 걷는 속도를 테스트하고 신체와 뇌 기능 검사, 인지 검사 등을 실시했다. 연구 결과, 대체로 보행 속도가 느린 사람이 더 빨리 걷는 사람보다 폐와 치아, 면역 체계 상태가 더 나쁜 가속 노화 징후를 보였다.



 

연구팀은 “느린 걸음이 노인이 되기 전에 미리 문제를 보여주는 신호라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사실 걷기는 단순하면서도 효과가 높은 운동이다. 하지만 느릿느릿 대충 걸으면 운동의 효율성이 떨어지고 부상 가능성이 높아진다. 걷기 운동에도 올바른 자세가 있다.


잘못된 걸음걸이에 익숙해지면 고치기 어려워지므로 걷기 운동을 시작할 때부터 자세를 바로 교정해 나가야 한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이 소개한 잘못된 걸음걸이를 교정하기 위해 점검해야 할 사항 4가지를 알아본다.


1. 기울어진 몸

걷기 운동을 하다가 부상을 입는 사례의 상당수는 똑바로 서지 않았다는 단순한 이유에서 비롯된다. 가장 대표적인 잘못된 자세는 고개를 아래로 떨구고 구부정하게 걷는 자세.


이 자세는 등과 허리에 큰 부담을 주고 몸의 균형을 깬다. 목과 척추를 반듯하게 세우거나, 차라리 목과 허리를 뒤로 젖혀서 S자를 만들어 주는 것만으로도 자세의 상당 부분이 교정된다.


어깨에는 힘이 들어가지 않도록 적당히 힘을 빼고, 복부는 단단해지도록 힘을 준다. 처음 걷기 운동을 시작할 땐 자세가 금방 흐트러지므로 5분마다 알람을 맞춰두고 알람이 울릴 때마다 걸음걸이를 점검하면 된다.


2. 엉성한 자세

마치 날개라도 달린 듯 팔을 펄럭거린다거나 지나치게 큰 보폭으로 걷거나 쿵쾅거리며 걷는 등 자세가 엉성한 사람들이 있다. 이 같은 걸음은 정강이 통증 등을 일으키면서 운동 효과를 떨어뜨린다.




엉터리 자세를 교정하기 위해선 우선 팔을 90도 각도로 구부리고 팔꿈치를 몸 옆으로 밀착시켜 팔이 펄럭거리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 또 앞쪽에 기둥이 있다고 생각하고 가슴을 활짝 편다.


보폭이 너무 커지면 걸음 속도가 느려져 운동 효과가 떨어지므로 적당한 보폭을 유지한다. 큰 보폭은 뒤꿈치 근육을 확장시켜 앞으로 가는 추진력을 떨어뜨린다.


3. 가다가 중단하기

몸을 재빨리 달궜다가 성급하게 식히는 방식의 운동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있다. 정신없이 빨리 걷다가 갑자기 한순간 멈춰서는 식의 걷기 운동을 말한다.




걷기 운동을 시작하는 첫 5분간은 산책을 하듯 천천히 걷다가 서서히 속도를 높여나가야 한다. 다리 근육에 혈류를 증가시키면서 서서히 운동할 수 있는 상태를 만들어야 부상을 예방할 수 있다.


다리에 예열을 가했다면 본격적으로 걷기 운동을 한다. 본격적인 걷기는 마치 약속 시간이 임박했을 때처럼 빨리 걷는 속도가 좋다.


운동 마무리 단계에 이르는 5~10분에는 다시 서서히 산책하듯 천천히 걸어야 한다. 빨리 걷다가 갑자기 멈추면 다리 근육에 쏠렸던 피가 그 자리에 고이면서 현기증이 날 수 있다.


123RF.COM

edited by kcontents


4. 불필요한 도구 지참

걷기 운동을 하는데 불필요한 도구를 지나치게 많이 가지고 다니는 사람들이 있다. 양손엔 아령을 들고 발엔 모래주머니를 차고 의욕에 넘쳐 걷기 운동에 나선다.




하지만 운동 숙련자가 아니라면 물통 하나만 준비하자. 아령으로 정신을 산만하게 만들지 말고 온전히 걸음걸이 교정에만 신경 쓰라는 것이다.


아령을 들고 걷는 것이 빈손으로 걷는 것보다 강도 높은 운동이라고 보기도 어렵다. 걷는 속도가 느려지고 어깨 부상을 입을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차라리 무게를 더하고 싶다면 중량 조끼를 입어 무게를 분산시키는 편이 낫다. 물통이 필요한 이유는 걷는 도중 한 번씩 수분을 섭취해야 하기 때문이다.


걷기 운동을 할 땐 15분에 한 번씩 물을 마셔주는 것이 좋다. 30분간 걷기를 한다면 한 컵 반 정도의 수분 섭취가 필요하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코메디닷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