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토목시설물 하부구조 소형화 신기술 개발


15∼25%의 비용절감 효과기대

큐빅스, 건화와 공동개발


교량받침기술 중 유일하게 녹색인증 획득

친환경 기술


    두산건설이 모든 형태의 교량 받침에 적용할 수 있는 하부구조물 소형화 신기술을 개발했다.


두산건설은 토목구조물 설계 시 하부구조물을 소형화 할 수 있는 ‘연단거리 확보를 위해 단일 앵커를 중앙에 배치하는 교량받침 기술’이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제873호)로 지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 기술은 두산건설과 (주)큐빅스, (주)건화가 공동 개발자로 참여했다.


이른바 ‘단일앵커형 교량받침 기술’로 불리는 이 신기술은 기존 구조물 보강 시 단면의 확장 없이 신속한 시공이 가능하며, 신설 설치 시 구조물의 폭을 감소시킬 수 있다.




이러한 구조물의 축소를 통해 지장물이 많은 철로나 도로 사이에 교각의 설치가 가능하게 된다. 또한, 설계 시 기존 시설물과의 간섭을 피할 수 있고 시공성과 경제성이 대폭 개선된다.


‘연단거리 확보를 위해 단일 앵커를 중앙에 배치하는 교량받침 기술’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제873호) 지정


건설신기술(제873호) /매일경제

edited by kcontents


이 신기술은 기존 4개 이상의 고정용 앵커를 단일화해 중앙부에 배치함으로써 연단거리(고정용 앵커중심∼구조물 가장자리)를 최대한 확보할 수 있다. 모든 형태의 교량받침에 적용이 가능하며 단순화된 구조형태로 교량받침 자재비를 현저하게 감소시킬 수 있다.


아울러 하부구조체의 규모를 축소화시켜 구조물의 공사비뿐만 아니라 상부경간을 최소화시켰다. 이를 통해 사업 전반적으로 경제성, 시공성, 미관을 개선 할 수 있다.




또한, 이 신기술은 시공 시 콘크리트 깨기 및 무수축몰탈 사용량을 현저히 감소시켜 이산화탄소 배출을 저감시킨다. 이같은 장점을 인정받아 교량받침기술 중 유일하게 녹색인증을 획득했다.


신기술 개발 관계자는 “앵커구조의 인장강도와 항복강도를 높이기 위해 기존기술 대비 고강도 합금강 재료를 적용했으며, 각종 시험 및 구조시험을 통해 구조안정성을 인정받았다.”라며, “이 신기술을 통해 공사비의 절감효과가 커져 파급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경운 기자 국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