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전자연동장치 표준화로 기술과 안전 동시 확보 


철도운영기관, 전자연동장치 제작사와 국산화 공동 추진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국가 연구개발(R&D) 과제의 일환으로 철도운행 핵심 안전설비인 전자연동장치의 표준화를 위해 철도운영기관, 전자연동장치 제작사 및 엔지니어링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7월 23일(화) 공청회를 시행하였다. 

  

전자연동장치는 열차 주행 시 열차의 진로를 제어하고 선로변 각종 안전설비와 연계되어 충·추돌을 방지하는 등 열차 운행 안전을 확보하는 핵심 설비이며, 


역마다 개별 설치된 전자연동장치의 인터페이스*를 IP* 기반 통신방식으로 표준화*하면 제작사에 관계없이 전자연동장치 구성품 간의 상호 연결운영이 가능하게 된다. 




철도공단이 국산화한 전자연동장치 개요도/철도공단

edited by kcontents

  

  * 인터페이스(Interface): 사물과 사물 사이의 경계에서 상호 간의 소통을 위해 만들어진 물리적 매개체나 프로토콜 

  * IP(Internet Protocol): 통신에 사용되는 기기마다 부여되는 고유 번호 

  * 인터페이스 표준화 예시: 컴퓨터 본체, 모니터, 키보드도 표준화되어 제작사와 관계없이 함께 사용 가능 




이를 통해 1개 역의 전자연동장치로 인접역의 전자연동장치 현장제어부까지 제어할 수 있게 되어 향후 유지보수 효율이 향상되고 건설비가 절감될 뿐 아니라, 표준화된 규격 공개를 통해 중소기업의 철도산업 진입 문턱이 낮아져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철도공단은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반영하여 전자연동장치 철도표준규격(KRS, Korean Railway Standards) 개정을 추진하고, 표준화된 전자연동장치에 대해 국토교통부로부터 형식승인을 받고 나면 전국 철도역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철도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향후 전자연동장치 인터페이스 표준화에 이어 구성품 간의 인터페이스까지 표준화 대상을 확대하여 국내기술 자립을 확고히 하겠다”며,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철도 안전을 강화하여 국민이 안심하는 철도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자재 153개 품목의 국산화를 통해 전차선로 자재 국산화율을 100%로 끌어올리고 LTE-R(철도통합무선망)을 이용한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을 개발(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 구간에 시범 적용 예정)하는 등 철도 국내 기술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철도공단




철도공단, 포항~삼척 궤도공사 적정임금제 시범사업 시행


2019-07-11 

한국철도시설공단 전경© 뉴스1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포항~삼척 철도건설 궤도공사’ 입찰 공고를 통해 적정임금제 시범사업을 발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적정임금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것이다. 공단은 이를 위해 지난 5월 기재부에서 계약 특례 승인을 받고 6월 말 내부 규정 개정을 통해 계약 특례 운영기준을 확정했다.


공단은 적격심사 대상공사인 포항~삼척 철도건설 궤도공사 3개 구간 공사 중 영덕~평해 구간 공사(설계금액 210억원)와 북면~삼척 구간 공사(설계금액 263억원)에는 노무비 경쟁방식을, 평해~북면 구간 공사(설계금액 211억원)에는 노무비 비경쟁방식을 각각 적용한다.


동해선 포항∼삼척간 철도노선도/토목신문

edited by kcontents


노무비 경쟁방식에 대해서는 경쟁에 따른 노무비 하락을 보완하기 위해 낙찰률을 상향 조정(79.995%→84.230%)하고 낙찰률 상승분이 노무비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무비 반영비율을 당초 100%에서 110%로 높였다.




노무비 비경쟁방식에 대해서는 업체가 설계노무비를 100% 반영해 투찰하도록 의무화하고 예정가격 산정 및 입찰가격 평가 시 노무비를 제외하고 심사할 예정이다.


철도공단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전자인력관리시스템과 체불e제로시스템 사용을 의무화해 적정임금 지급 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이를 위반한 업체에 대해서는 향후 2년간 적격심사 신인도 감점(2점/건)을 적용할 계획이다.

 

철도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시범사업 성과를 심층적으로 평가하고 이행 여부를 철저히 감독해 제도가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pcs4200@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