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10.5세대 OLED 3조 신규투자…2022년 양산


    LG디스플레이가 경기도 파주사업장에 3조원을 투입하고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중심의 사업구조 전환에 속도를 낸다.


LG디스플레이는 23일 경기도 파주 P10 공장 내 10.5세대 OLED 패널 생산라인에 3조원을 추가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2015년 11월 공장 신규 건설과 일부 설비 강화를 위한 1조8400억원과 2017년 7월 월 3만장 생산을 목표로 한 2조8000억원에 이은 후속 투자다.


월 1만5000장 생산가능한 설비를 추가로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LG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는 2022년 상반기에 65형 이상 대형 올레드 패널을 월 3만장 규모로 양산하는 데 이어 2023년에는 생산 능력이 1만5000장 추가된다.




LG디스플레이 블로그 

edited by kcontents


한상범 부회장은 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19"에서 OLED 중심의 체질 개선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디스플레이는 기존 운영 중인 OLED 공장들과 10.5세대 공장을 전략적으로 운영해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손익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LG디스플레이는 MMG 공법(다중모델생산방식)을 적용해 면취율을 높이고 물동을 늘림으로써 원가 혁신을 통한 수익성이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주 8.5세대와 광저우 8.5세대, 파주 10.5세대 공장에서 각 지역과 세대에 가장 최적화된 인치대와 제품을 생산해 생산효율성과 시장대응력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LG디스플레이의 대형 OLED 생산 인프라가 확장 계획이 안착할 경우 OLED 대세화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OLED TV를 판매하는 글로벌 TV업체는 총 15개사다.


시장조사기관인 IHS는 대형 OLED 패널 판매량이 2022년에는 1000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맞춰 글로벌 OLED TV 매출 비중도 지난해 5.7%에서 2023년 10.4%까지 커질 것으로 LG디스플레이는 기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번 투자는 OLED 중심의 사업구조 재편 차원"이라면서 "10.5세대의 코스트, 생산 효율 등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초대형, 신시장, 신규 어플리케이션 확대를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혁 기자 머니투데이 




삼성·SK, 미국에 반도체 공장 건설 검토說


[일본의 경제보복]

日, 美 가는 소재는 차단 못해

삼성 "아직 구체적 내용 없다"


       일본의 경제 보복이 장기화할 조짐이 짙어지면서 삼성전자·SK하이닉스가 한국·중국 중심의 생산 체제에 미국을 추가하는 '새로운 장기 플랜'을 고려한다는 말이 나온다. 22일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일본의 소재 압박에 위기를 느낀 한국 반도체 입장에서 미국은 최고의 그린존(green zone·안전지대)"이라며 "미국의 '메이드 인 아메리카' 전략에 따라 미국 내 반도체 수요도 커질 수 있어 검토해보자는 아이디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의 한국 공장과 한국을 거쳐 중국 반도체 공장으로 가는 핵심 소재의 수출을 규제하기 시작한 일본이 미국으로 가는 소재까지 차단할 순 없다는 것이다. 단, 삼성전자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검토하는 내용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현재 삼성전자는 D램을 전량 한국에서 만든다. SK하이닉스도 D램 생산량 60%를 한국에서, 나머지 40%는 중국에서 제조한다. 최근 미·중 무역 전쟁으로 인한 반도체 관세 우려와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인해 양대 거점 체제의 약점이 고스란히 드러났다는 분석이 많다. 하지만 미국에 공장을 마련하면 관세 폭탄도 피하고, 일본의 소재 압박에서도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텍사스 오스틴 삼성반도체 공장 모습/samsung.com

edited by kcontents


이미 삼성과 하이닉스는 미국에 반도체 공장을 운영해봤다. 삼성은 1997년부터 텍사스주(州) 오스틴에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제조) 공장을 가동해 애플·퀄컴·AMD 등 고객사에 납품하고 있다. SK하이닉스도 미국 오리건주 유진(Eugene)에 2000년대까지 메모리 반도체 공장을 운영했다가 매각했다. 특히 트럼프 정부는 법인세 최고 세율을 기존 35%에서 21%로 낮추고 투자 기업에 세금 감면·보조금 지급 등의 혜택을 주고 있다.




그러나 미국에 신규 공장을 삼성이나 SK하이닉스가 세우고 싶다고 해도 여력이 없다는 분석도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향후 3~4년 내 경기도 이천·평택에 수십조(兆)원을 투자하기로 한 상황이다. 연고가 없는 미국에 새로운 투자 계획을 세우긴 부담스럽다는 것이다.

강동철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23/2019072300148.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