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3천4백만 달러 규모

EPC 턴키 베이스 수주


    현대엔지니어링이 괌에서 5억3400만 달러 규모 괌 데데도 (Dededo)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하고, 발주처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으로부터 낙찰통지서(LOA, Letter of Award)를 수령했다고 밝혔다.


괌 데데도(Dededo)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는 괌 앤토니오 B. 원 팻 국제공항에서 북서쪽으로 약 5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데데도(Dededo) 지역 인근에 발전용량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공기는 30개월이다.


이 프로젝트는 미국 괌 전력청(GPA, Guam Power Authority)이 발주해 지난 6월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며, 현대엔지니어링이 EPC 턴키 사업자로 참여함으로써 공공과 민간부문이 해외건설시장에 동반 진출한 성공적인 사업모델로 평가 받고 있다.


지난달 한전, 건설운영사업자 선정에 이어


괌 데데도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현장 위치도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에 국내 건설사들의 전력플랜트 수주 텃밭인 동남아시아를 벗어나 미국령인 괌에서 처음으로 복합화력발전소 수주에 성공함으로써 추진 중인 시장다변화 전략이 결실을 맺었을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수준의 전력플랜트 건설 기술력을 입증했다.




한편, 괌은 현재 운용중인 발전소 대다수가 1970년대 및 1990년대에 완공된 디젤발전소로 수명 연한이 만료돼 대체 발전소의 건설이 절실한 상황이다.


관련기사

한전, 미 괌 데데도(Dededo) 가스복합 발전소(200㎿급) 건설 운영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KEPCO selected as preferred bidder to build combined cycle power plants in Guam

https://conpaper.tistory.com/78476

edited by kcontents


이런 상황 속에서 현대엔지니어링이 대용량의 발전소를 건설하고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이 운영에 참여함으로써 노후된 발전소를 대체하고 괌 전역으로의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전력공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의 발전소 운영역량과 당사의 전력플랜트 건설 역량이 만들어낸 민자발전사업(IPP, Independent Power Producer)의 모범사례다”라며, “이번 괌 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를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선진국 전력플랜트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