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onSense Robotics announces ‘world’s first’ underground micro-fulfillment center

KYLE WIGGERS@KYLE_L_WIGGERS

JULY 11, 2019 6:00 AM


Israel-based CommonSense Robotics, a micro-fulfillment startup that last October launched its first autonomous sorting center in downtown Tel Aviv, today announced that it’s broken ground on what it claims is the world’s first underground automated warehouse, in partnership with one of Israel’s largest grocery chains. It’ll be located blocks from Rothschild Boulevard, in a parking structure beneath Shalom Meir Tower, and it’ll measure just 18,000 square feet with an average clearance height of 11 feet.


 

Above: CommonSense Robotics' underground micro-fulfillment center.


 

'커먼센스 로보틱스', 도심 지하에 마이크로 물류센터 구축


이스라엘 드럭스토어인 '수퍼-팜'과 협력


     이스라엘 물류 로봇 스타트업인 '커먼센스 로보틱스(CommonSense Robotics)'가 세계 처음으로 도심 지하 시설에 '마이크로 물류센터(Micro-fulfillment center)'를 구축했다고 벤처비트 등 매체들이 보도했다.




이미 커먼센스 로보틱스는 이스라엘 드럭스토어인 '수퍼-팜'과 제휴해 지난해 10월 텔아비브 시내에 세계 최소형 마이크로 물류센터를 오픈한 바 있다. 면적은 6000평방 피트 정도다. 이번에는 텔아비브 도심 지하에 마이크로 물류센터를 구축했다. 세계 처음으로 시도하는 것이라고 매체들이 소개했다.


상단 이미지 설명:

텔아비브 고층 빌딩 지하에 설치된 마이크로 물류센터


커먼센스 로보틱스는 도심 외곽에 대형 물류센터를 구축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로부터 가까운 도심에 마이크로 물류센터를 지어 고객들의 주문에 바로 바로 배송하는 마이크로 물류센터를 지향하고 있다. 고객이 주문하면 1시간 이내 물건을 배송해주는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커먼센스 로보틱스는 소형 식료품점들이 아마존과 같은 공룡 유통사업자와 경쟁하기 위해 이 같은 개념의 물류센터와 로봇시스템 도입을 유통업체에 제안하고 있다.


커먼센스 로보틱스가 세계 처음으로 지하에 구축한 마이크로 물류센터는 원래 텔아비브 고층빌딩의 지하에 있던 주차 공간이었다. 이 지하 주차 공간을 마이크로 물류센터로 개조하고 이스라엘 드럭스토어인 ‘수퍼-팜(Super-Pharm)’의 물류 시설로 활용한다.




마이크로 물류센터 면적은 1672제곱미터이고 높이는 3.35미터다. 이번에 텔아비브 도심 빌딩에 마이크로 물류센터를 구축하면서 커먼센스 로보틱스는 고객의 주문을 받아 상품을 포장하는 공간과 포장된 상품을 밴이나 스쿠터로 이동하는 공간에 로봇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 앞으로 수퍼-팜의 물류센터로 활용될 예정이다. 지난해 구축된 마이크로 물류센터는 하루 400건 이상의 주문을 처리하고 있다.


커먼센스 로보틱스는 앞으로 도심내 빌딩 주차 공간을 마이크로 물류센터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미국내에 현재 2억5천만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 공간이 20억개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향후 자율주행 자동차 공유 서비스 등의 도입으로 자동차 소유자가 감소하면서 주차장 공간이 많이 남게 된다는 설명이다.


커먼센스 로보틱스는 도심내 지하 공간에 마이크로 물류센터를 구축하면 소비자들과 위치적으로 가깝기 때문에 물류 처리 및 배송에 들어가는 시간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커먼센스 로보틱스는 플레이 그라운드 글로벌 등으로부터 지난해 2천만 달러의 자금을 투자받았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edited by kcontents




Cofounder and CEO Elram Goren says the center — which will be a full-service grocery site with three temperature zones, supporting on-demand fulfillment of fresh, ambient, chilled, and frozen items — will enable CommonSense’s partner to fulfill delivery orders in less than an hour. Furthermore, he says that thanks to a combination of robotic sorting systems and AI, the fulfillment center will prep items more quickly than the average team of human workers.


“With ecommerce logistics pushing both retailers’ profitability and urban infrastructures to the breaking point, it’s clear that we need to reinvent the way goods are fulfilled and delivered within cities,” said Goren. “In order to fulfill and deliver on demand, you inherently need to be closer to your end customers, but that’s really hard in cities. Taking ecommerce fulfillment underground inside cities is one way we can enable retailers to fulfill online orders in close proximity to their customers — while doing so profitably.”


CommonSense takes a hybrid approach to fulfillment. Robots within its site’s walls — orchestrated by software that breaks orders into tasks and delegates those tasks autonomously — bring items awaiting shipment in totes to teams of employees, who pack individual orders. Other robots move packaged orders to dispatch, where they’re loaded onto a scooter or van.


         


CommonSense Robotics

The company’s first fulfillment center, which it claims is one of the world’s smallest, measures just 6,000 square feet in total and services over 400 orders a day for drugstore chain Super-Pharm. That’s a twelfth the size of Apple’s 5th Avenue store in New York City and substantially smaller than most hubs, some of which have floor plans exceeding 120,000 square feet.


CommonSense raised $20 million in a funding round led by Playground Global last year, and it has its sights set on international expansion. The company is in talks with a number of large grocery retailers in the U.S. and U.K. and intends to launch “multiple sites” across the East Coast this year.


Of course, it’s far from the only firm bringing micro-fulfillment tech to retail.



Takeoff Technologies‘ platform, which works out of pharmacies, convenience stores, and quick-service restaurants, doubles as a pick-up station, complete with lockers for easy access. Commerce giant Walmart partnered with Alert Innovation in August 2018 to deploy AlphaBot, an autonomous fulfillment system capable of picking and transporting the “vast majority” of grocery items.




That’s not to mention the more than half-dozen startups deploying robots in store aisles. California company InVia Robotics raised $20 million this past summer to bring subscription-based robotics to ecommerce warehouses. In the U.K., supermarket chain Ocado recently took the wraps off of a picking and packing robot that can grasp fragile objects without breaking them. And French startup Exotec’s AI system Skypod taps robots capable of moving in three dimensions.

https://venturebeat.com/2019/07/11/commonsense-robotics-announces-worlds-first-underground-micro-fulfillment-center/

kcontent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