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까지 전국에 박물관ㆍ미술관 186개 더 생긴다


   작품 전시공간으로 한정됐던 공공박물관과 미술관이 좀 더 가깝게 예술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난다.

2023년까지 전국에 박물관과 미술관 180여개가 새로 마련된다.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24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박물관ㆍ미술관 진흥 중장기계획(2019~2023)’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 등 국민 여가 시간 확대 등 사회 변화에 따라 박물관ㆍ미술관이 더 자주 찾고 싶은 친근하고 유익한 문화기반시설로 정착될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개선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정부는 우선 2018년 말 현재 1,124개인 박물관ㆍ미술관 수를 2023년까지 1,310개로 늘리기로 했다.

현재 873개인 박물관은 1,013개로, 미술관은 251개에서 297개로 증가한다.


국립중앙박물관 외관./이투데이

edited by kcontents


2019년 현재 박물관ㆍ미술관 당 인구수는 4만5,000명. 정부는 2023년까지 3만9,000명으로 낮출 계획이다.

박물관ㆍ미술관 이용률도 현재 16.5%에서 2023년까지 30% 수준으로 높인다.


인프라 구축을 토대로 비효율적인 운영 제도들도 개선한다.

현재 분야별 소장품과 학예인력 여부에 따라 종합, 전문 박물관으로 구분 운영하던 체제를 통합해 일원화한다.




또 문화시설 등으로 분류된 박물관과 미술관 등록유형도 간소화한다.

학예사 자격증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자격증 취득 요건이 되는 근무경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기관을 확대한다.


또 올해 박물관ㆍ미술관 정책위원회를 꾸려 설립, 운영, 평가 등에 관한 정책의 효과성과 전문성을 높인다.

다음달 1일부터 박물관 및 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도 시행된다.


박물관ㆍ미술관 운영 평가도 강화해 내실화를 꾀한다.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른 사전평가 대상을 공립 박물관ㆍ미술관에서 국립 박물관ㆍ미술관으로 확대하고, 박물관ㆍ미술관 건립 표준지침을 마련해 계획수립부터 개관 이후 초기 운영까지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또 등록 후 3년이 지난 공공박물관과 미술관에 대해 실시하는 평가인증제 운영 시 우수기관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미인증기관에 대한 컨설팅을 강화한다.




평가인증대상 범위도 사립 박물관ㆍ미술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용자들의 접근성 강화를 위해 주변 박물관과 미술관의 전시ㆍ프로그램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지역문화통합정보시스템을 개발한다.


가상현실, 증강현실 등을 이용한 실감형 콘텐츠 체험관을 조성하고,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을 활용한 전시안내 서비스를 통해 스마트 박물관ㆍ미술관 시범사업도 실시한다.

강지원 기자 stylo@hankookilbo.com 한국일보 


 




천혜의 비경 고군산군도 케이블카 설치된다


7월 설계용역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전북 군산시 고군산군도에 케이블카가 설치된다.


군산시와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공사는 24일 군산시청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고군산군도 케이블카 사업을 공동 추진키로 했다.


이 사업은 지역 관광활성화와 새만금 민자투자 촉진을 위해 추진된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임준 군산시장과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강팔만 새만금개발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군산 고군산군도 모습/kbs

edited by kcontents


협약에 따라 군산시는 시민참여와 인허가 등 행정을 지원하며 새만금개발공사는 사업계획 수립과 사업법인 설립, 관련 용역 등을 맡는다.




총 사업비 550억원 가량 소요될 케이블카는 새만금개발공사가 오는 7월 설계용역을 거친 뒤 2021년 시설 공사에 들어가 2023년 케이블카 설치를 마칠 계획이다.


앞서 새만금개발청이 실시한 관련 연구용역 결과, 고군산군도 케이블카는 지역 관광 활성화 효과가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케이블카 노선으로는 신시도~무녀도(총연장 4.8㎞), 신시도~선유도(4.6㎞), 신시도~대각산(2.7㎞), 신시도~대각산~선유도(5.1㎞) 등 4개 안이 제시됐다.


기반 시설로는 승강장, 전망대, 웰컴센터, 주차장 등이 조성될 전망이다.


출처 네이버블로그 푸르나의 산 여행이야기

edited by kcontents


강임준 군산시장은 “시와 공기업이 사업을 공동 시행해 공공성을 확보하고 시민 펀드 등을 통해 사업에서 나오는 수익을 시민에게 최대한 환원하겠다”며 “추진 과정에서 시민과 시의회, 관계기관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60여개의 섬이 대열을 이룬 고군산군도는 군산시에서 남서쪽으로 약 50㎞ 떨어져 있다.


아름다운 경치에 신선이 노닐던 곳으로 알려진 선유도를 비롯해 신시도, 무녀도, 장자도, 방축도 등 크고 작은 섬들이 천혜의 경관을 선사한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한국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