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egacy of lunacy haunts Kenya's old railway. Will China's $3.6B line be different?

Kenya took on huge debt to buy a modern railway from Beijing that it hopes will boost its economy ... despite the controversy it has attracted.

By Jenni Marsh, CNN

Updated 0048 GMT (0848 HKT) May 21, 2019


Nairobi, Kenya (CNN)In 1903, British colonial administrator Sir Charles Norton Edgecumbe Eliot made a bold statement: "It is not uncommon for a country to create a railway, but it is uncommon for a railway to create a country."



A Chinese railway worker is silhouetted against the Nairobi to Navaisha section of the new Kenyan railway. 


 

케냐의 옛 철도에 광기의 유산이 떠돌고 있다. 중국의 36억불짜리 철도는 달라질까.


   케냐는 베이징으로부터 현대식 철도를 건설하기 위해 막대한 빚을 졌고, 베이징은 그것이 끌어온 논란에도 불구하고 경제를 활성화시키기를 바라고 있다


1903년 영국의 식민지 관리인 찰스 노턴 엣지쿰베 엘리엇 경은 "한 나라가 철도를 만드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지만, 철도가 나라를 만드는 것은 드문 일이다"라는 대담한 발언을 했다.


그 나라는 바로 케냐였다. 그 철도는 '루나틱 익스프레스로 알려지게 되었다.




이제 116년 뒤, 또 다른 철도는 아프리카의 바꾸어놓기에 일 부분에 불과하지만 거의 같은 트랙들이 평행 선상에서 건설되어 왔다. 세계 다른 강국 중국에 의해 


19세기 말에 영국은 독일과 프랑스 제국이 그 땅을 차지하기 위해 인도양 섬바사 항에서 우간다 보호구역까지 철도를 건설하기로 결정했다.


인도에서 온 약 32,000명의 근로자들이우간다 철도의 레일을 따라 1만 2천 개의 다리를 건설하고  480만 개의 궤도를 놓았다. 그러나 지역 부족들은 그것에 저항했다. 그리고 야생동물들은 포식적이었다. 사자들은 밤에 텐트에서 사람들을 끌어내어 철도 노동자들을 먹어치웠다.


모두 2,500명에 달하는 노동자들이 뼈빠지는 노동과 열악한 환경 속에서 죽어갔다.


케냐 정부는 2014년 노후 노선의 교체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나이로비와 몸바사 사이의 표준궤도 철도(SGR)를 건설, 재정, 운영하기 위해 36억 달러를 국영 중국도로와 교량회사(CRBC)에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그것은 엄청난 도박이었다. 이전과 마찬가지로, 새로운 철도 노선은 논란에 휩싸였고, 이로 인해 케냐가 빠져나오는데 수년이 걸릴 것이라는 비난도 있었다. 그러나 현재 중국은 중국의 미래에 대해 의문점을 남기면서 더 많은 부분에 자금을 대는 것을 꺼리는 것처럼 보인다.


중국식 철도는 몸바사에서 나이로비까지 뻗어 있다. 사진은 나이바샤 근처 노선의 개방되지 않은 부분이다


마다라카 특급 열차

화자에 대한 목소리는 케냐에서 가장 극적인 풍경을 시속 120km로 가로지르는 중국이 건설한 마르다라카 철도에서 창 밖을 내다보라고 정중하게 충고한다.


왼쪽에는 아프리카의 엽서에 기린이 실루엣을 이루고 있는 평평하고 노란 평야가, 오른쪽에는 차보 웨스트 국립공원이 하품을 하고, 멀리 킬리만자로 산이 보인다. 얼룩말의 눈부심이 선로 옆에서 한가롭게 지낸다. 여기서 코끼리가 자주 목격된다"고 안내원이 스피커를 통해 말한다.




신기한 경험이다. 이 열차 노선은 사파리로 되어 있지 않았다.


케냐 국영철도공사(KRC)의 필립 자무후리 메이징가 전무이사는 여객 서비스에 주어진 이름을 언급하며 "마다라카 특급열차가 우리를 모르게 잡았다"고 말했다. 열차는 즉시 매진되었고, 관광 친화적인 사파리 안내와 함께 두 번째 일일 서비스가 제공되었다. 그는 "두 번째 열차도 예약이 꽉 찼다"고 말한다.


거대한 콘크리트 기둥 위에 세워진 스탠더드 게이지 철도(SGR)는 케냐의 빠른 비와 거대한 코끼리를 견뎌낼 수 있으며 큰 경기만큼이나 테러리스트들을 막기 위해 철조망으로 줄을 서 있다. 기린과 같은 큰 동물의 가족들이 지나갈 수 있도록 비오덕트가 제작되었다.


KRC는 마다라카 급행열차가 2017년 5월 개통된 이후 단 한 번도 늦은 적이 없으며 270만 명의 승객을 이동시켰으며 이 중 70%가 현지 관광객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코노미 티켓은 1,000 케냐 실링(10달러)이고 4.5시간이면 루나틱 익스프레스보다 4배 빠른 도로 주행 시간을 단축한다.

중략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eo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he country was Kenya. The railway became known as the Lunatic Express.

Now 116 years later, another railway line has been built almost parallel to those same tracks in a bid to transform this part of Africa, but this time by a different world power: China.




Whether this railway will earn as colorful a moniker as that of the British endeavor remains to be seen.

At the close of the 19th century, Britain decided to build a railway line from the port of Mombasa on the Indian Ocean to its protectorate of Uganda, in a bid to lay claim to the land in between amid rumblings that the German and French empires were coming for it.


It was a herculean feat of engineering that bound a tapestry of disparate tribes into a nation. Kenya was born, but the human and financial toll was enormous.


For a start, the railway cost almost £650 million ($840 million), sparking outrage at home. Everything from the carriages to the silverware was shipped from Britain -- with little hope of the line ever being profitable.


An old train from the Lunatic Express on display at the Nairobi Railway Museum; a picture of a dead elephant on the old line; a lion tries to enter a carriage.


About 32,000 workers were brought from India to build 12,000 bridges and lay 4.8 million steel keys along the rails for the Uganda Railway, as it was officially called. The local tribes resisted it. And the wildlife was predatory. Lions dined on railway workers, pulling men from their tents at night.




In total, about 2,500 men died from the back-breaking labor and hostile conditions.


In 2014, the Kenyan government decided the aging line needed replacing and agreed to pay the state-owned China Road and Bridge Company (CRBC) about $3.6 billion to build, finance and, initially, operate a Standard Gauge Railway (SGR) between the capital of Nairobi and Mombasa, in a bid to fire-up the East African country's developing economy.


It was a huge gamble. Like its predecessor, the new railway line has been plagued by controversy, as well as accusations that it has resulted in huge debt to China it will take Kenya years to climb out of. But now China appears to be unwilling to fund further sections of the line, leaving a question mark over its future.


The Chinese-built railway line stretches from Mombasa to Nairobi. Pictured is an unopened section of line near Naivasha.


The Madaraka Express

A voice over a speaker politely advises passengers to look out the window as the Chinese-built Madaraka Express slices through some of Kenya's most dramatic landscapes at 120 kilometers per hour (75 miles per hour).




To the left, the Tsavo East National Park presents the sort of flat, yellow plains that giraffes are silhouetted against on postcards of Africa, while on the right the Tsavo West National Park yawns open, Mount Kilimanjaro visible in the distance. A dazzle of zebras idles by the tracks. Elephants are often spotted here, the guide says over the speaker.


It's a curious experience. This train line was not meant to be a safari.


 


"The Madaraka Express has caught us unaware," says Philip Jamuhuri Mainga, managing director of the state-owned Kenya Railways Corporation (KRC), referring to the name given to the passenger service. The train was an immediate sell-out, and a second daily service was provided, along with the tourist-friendly safari announcements. "Even that second train is fully booked," he says.


Elevated on huge concrete pillars, the Standard Gauge Railway (SGR) can withstand Kenya's fast rains and huge elephants and is lined by wire fencing to ward off terrorists as much as the big game. Viaducts have been crafted so that families of large animals, such as giraffes, can pass under.




KRC claims the Madaraka Express has never once been late and has moved 2.7 million passengers since it opened in May 2017, 70% of whom are local tourists. Economy tickets cost 1,000 Kenyan shillings ($10) and at 4.5-hours, the ride halves road journey times and is four times faster than the Lunatic Express.


View Full Text

https://edition.cnn.com/2019/05/20/china/china-kenya-sgr-rail-africa-intl/index.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