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조사연구단, "포항지진 원인은 지열발전"···정부 상대 수천억대 소송 불가피


    2017년 11월 경북 포항시 일대를 뒤흔들었던 5.4 규모 지진의 원인이 국가 연구개발 과제로 진행된 지열발전 실험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최소 수천억원대에 이르는 정부 상대 소송이 불가피해졌다.   

  


대한지질학회가 주축이 된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은 20일 오전 10시 반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포항지진과 지열 발전의 연관성에 관한 조사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지열발전소 모습/연합뉴스




정부조사연구단 중 해외조사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쉐민 게 미국 콜로라도대학 교수는 이날“지진의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포항지진은 지층에 고압의 물을 주입하면서 지층속 토양이 대거 유실되면서 촉발 된 것”이라며“그간 지열발전에 의한 주요한 다섯 번의 지층 자극이 있었다”고 말했다.   


조사단은 포항지진이 발생한 지 4개월 뒤인 지난해 3월부터 발족했으며, 지난 1년간 지질학회를 중심으로 한 국내조사단과 외국 학자들로 구성된 해외조사위원회로 구성된 정부조사연구단이 지진의 원인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를 해왔다. 


 

20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에 관한 정부조사연구단 결과발표 기자회견이 열렸다. 최준호 기자

  

그간 포항지진은 인근 지열발전소에 의한 ‘유발지진’이라는 의견과, 자연 발생적인 것이라는 의견이 첨예한 대립을 이뤄왔다. 유발지진론은 산업통상자원부가 민간기업에 의뢰해 진행한‘MW(메가와트)급 지열 발전 상용화 기술개발’국가 연구개발(R&D) 프로젝트가 지진을 일으켰다는 주장이다. 포항 지열발전은 섭씨 최고 170도에 이르는 포항 흥해읍 지하 4㎞ 아래의 열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자는 것이다. 땅 속 깊은 곳의 열을 끌어내기 위해 초고압의 물을 무리하게 집어넣다가 불안한 지층을 건드려 지진을 유발했다는 논리다    


 


이진한 고려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가 유발 지진론을 주장하는 대표적 학자다. 그는 지난해 4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한 ‘2017년 포항지진의 유발지진 여부 조사’라는 제목의 논문에서 포항 지진이 지열 발전소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당시 근거로 ▶발전소의 물 주입 시점과 지진발생이 일치했고 ▶지진의 진앙이 물 주입지점 근처로 몰려있으며 ▶진원의 깊이가 일반적 자연지진보다 얕고, 물 주입 깊이와 일치했다는 점을 들었다. 또 물 주입점 근처에 단층이 있는 것이 확인됐다는 점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포항지진시민연대 회원들이 2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 결과발표 기자회견을 앞두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피해보상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최준호 기자    

  

반면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지난해 8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실은 논문을 통해서 “굳이 지열발전을 논하지 않더라도 포항지진은 얼마든지 설명할 수 있다”며 “동일본대지진의 여파로 한반도의 단층대들이 약해진데다, 2016년 9월 경주지진까지 어어지면서 포항지진이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포항 지진은 경주 지진에 이어 1978년 본격적인 지진 관측 이래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지진이다. 또한, 역대 가장 많은 피해가 발생한 지진이다. 당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포항지진으로 인한 시설물 피해 총 2만7317건이며, 피해액은 551억원으로 집계했지만, 한국은행의 분석에 따르면 총 피해액은 3000억원이 넘는다.       


    

에너지경제

edited by kcontents

  

양만재 포항지진 시민대표자문위원은 “지진으로 인한 직접적 피해 외에도 부동산 가격 하락과 정신적 충격 등을 고려하면 피해액은 조 단위에 이를 것”이라며 “1000명이 넘는 이재민 중 일부는 아직도 시에서 마련해준 대피소를 떠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강덕 포항시장 등 포항시장 300여명은 이날 7대의 대형버스에 나눠타고 상경해 발표행사에 참석했다. 이중 포항지진시민연대 회원들은 행사장 내에서 조사단의 발표와 기자회견 직전까지 포항지진의 정확한 원인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최준호ㆍ허정원 기자 joonho@joongang.co.kr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