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ltrion to export biosimilars to Latin America

By Lee Han-soo

Published 2019.01.31 


Celltrion Healthcare said Thursday that it has successfully won bids to supply its biosimilars to Ecuador and Peru.



 

Latin America. Politics in biosimilars/PMLiVE




 

셀트리온헬스케어, 중남미서 '램시마·트룩시마' 수주 성공


페루·아르헨티나 2개국에 현지 법인 설립 등 

중남미 시장 공략 박차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중남미에서 잇달아 바이오시밀러 공급권을 따내면서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지난해 말 에콰도르에서 개최된 혈액암 치료용 항암 항체 의약품 맙테라(성분명: 리툭시맙) 입찰에서 다수의 경쟁사를 제치고 트룩시마(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공급을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입찰 성공으로 향후 2년 간 에콰도르 공공시장에 트룩시마를 독점 판매하게 됐다.


트룩시마는 에콰도르를 포함해 중남미 7개국에서 판매허가를 획득했다. 여기에 브라질, 칠레, 페루 등이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국가는 시장성과 상징성을 모두 갖춘 주요 국가들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향후 개최될 국가별 입찰 경쟁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트룩시마의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인플릭시맙)도 지난해 12월 페루에서 개최된 인플릭시맙 입찰을 수주했다. 


 

자가면역질환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왼쪽), 혈액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제품.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방암·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허셉틴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트라스투주맙) 중남미 진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브라질, 멕시코 등 주요국에서 허쥬마 판매 허가 획득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규제기관과의 소통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중남미 지역에서 추가 현지 법인 설립도 추진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 상반기 페루, 아르헨티나에 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해 12월 설립한 칠레를 포함해 현재 중남미 4개 국가에서 현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의학적 효능과 안전성, 가격 경쟁력을 고루 갖춘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중남미 국가들의 선호도가 늘고 있다"며 "추가 법인 설립을 통해 마케팅 활동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승기 기자 머니투데이


edited by kcontents




“Despite fierce competition, the company succeeded in winning orders for Truxima (Ingredient: rituximab) in Ecuador in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and will exclusively supply the biosimilar in the Ecuadorian public market over the next two years,” the company said.


Celltrion expects that the latest contract will accelerate its expansion into Latin America as the company also won contract bids in Guatemala and Costa Rica last year. Truxima has obtained sales licenses in seven Latin American countries, and the company expects to receive sales approval in Brazil, Chile, and Peru this year.


The company also won bids for Remsima (Ingredient: Infliximab) in Peru last December. Remsima had already taken 95 percent of the Infliximab market share in the country, and the company expects that its drug will continue to dominate the Peruvian market.


Celltrion Healthcare also plans to launch Herzuma (ingredient: Trastuzumab) this year and will continue to communicate with regulators to obtain sales permits for the drug in major countries such as Brazil and Mexico.


 




Encouraged by the robust sales of its biosimilars in the Latin American countries, Celltrion will step up establishing four offshoots in four Latin American countries to expand its sales further.


“In most Latin American countries, which have a principle of free supply of medicines, their governments have a high preference for medicines that can save health insurance money,” a company official said. “As a result, the preference for biosimilars with high medical efficacy, safety, and price competitiveness is increasing.”


Celltrion plans to strengthen its marketing activities by establishing additional subsidiaries in the region, the official added.

corea022@docdocdoc.co.kr

Korea Biomedical Review,

http://www.koreabiomed.com/news/articleView.html?idxno=5056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