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clear Decommissioning Market Share, Growth, Industry Segments, Competitor Landscape, Key Players, Trends and Forecasts 2022

Press release from: Market Research Future


Nuclear Decommissioning process refers to the shutting down of the reactor and the demolishing of the power plants, making it available for some other use. Nuclear power plants generally have a limited life of around 55 years. However, recent technological advancements have proven to be useful in refurbishing them to run well beyond this allowing a substantial grace period. 




CIPS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열기 후끈


산자부, 3월까지 입지선정 예정

공모 아닌 지정 방식 방안도 적극 검토


2030년까지 약 9조원 원전해체시장 형성


   2019년 새해들면서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열기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해 말 정부 업무보고를 통해 올해 3월까지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입지선정과 설립방안을 포함한 원전해체산업 육성 종합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경북도, 유치 가능할까


아울러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에 따른 지자체간 과열 경쟁을 우려해 입지선정을 공모가 아닌 지정 방식으로 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원전해체연구소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는 지방자치단체는 경북을 비롯해 부산과 울산 등 3곳이다.

경북은 전국 최다 원전 보유(12기)와 한국수력원자력본사와 방폐장 등이 위치하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여기에 부산은 국내 첫 해체대상인 고리 1호기 소재지임을, 그리고 울산은 현대중공업 등 원전해체산업 인프라 구축 등을 내세우고 있다. 

경상북도는 원전해체연구소가 경주지역에 설립되면 원전 설계에서부터 건설.운영. 해체, 지정폐기까지 모든 과정이 유기적으로 이뤄질 수 있고 특히 원전 해체에 따른 방사성 폐기물 처리가 용이하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고 있다. 




경북도는 또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고용 감소 연인원 1천272만명 △사회경제적 손실 4조4천195억원 △법정지원금 감소 5조360억원 △신규 원전 백지화(신한울 3·4호기, 천지 1·2호기, 월성1호기) 피해 5조원 등 천문학적 피해를 예상하고 있다. 


 

원전산업의 미래 먹거리인 원전해체사업(사진=CBS자료사진)

edited by kcontents


동국대 김규태 교수는 지난달 경주에서 열린 '원자력안전클러스터포럼 연구결과 발표회에서 "경북지역은 국내 원전의 50%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원자력 관련 산업시설과 연구시설이 없어 정부차원의 배려가 요구된다"며 "경주를 원자력산업 직접 단지화 시 국가 에너지산업 발전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아울러 원전해체와 사후관리 사업을 주도하기 위해 원전해체산업클러스터(가칭)구축과 원전해체 기업유치를 주문했다. 


경북도는 월성원전 인근에 330만여㎡의 부지에 원전해체연구소를 포함한 원자력연구단지 조성 계획을 밝히고 원해연 유치에 힘을 쏟고 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고준위 폐기물이 획기적으로 줄어들고, 안전에도 걱정없는 미래 원전 기술을 개발하는 원자력연구원이 지역에 들어서게 되면 경북은 미래를 주도하는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된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고리 1호기 영구정지와 지난해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 등으로 국내 원전해체사업도 본격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는 오는 2030년까지 약 9조원의 원전해체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연구용역 결과를 보면 세계적으로도 오는 2029년까지 259개 원전이 해체에 착수(해체비용 72조원)할 예정이고 2050년이후에는 440조원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뉴스줌 

edited by kcontents


원전해체산업을 국내 원전산업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정부 계획에 맞춰 경북도가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를 통해 동해안 원자력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대구CBS 권기수 기자 노컷뉴스


edited by kcontents




Nuclear Decommissioning towards the end of life production accentuates on the elimination of radioactive elements that are time intensive and hazardous to the environment; thus protecting the ecosystem. Worldwide there are about 150 shutdown reactors; out of which around 17 were due to be decommissioned entirely on the war front by 2016. These statics presages the potential opportunities the Nuclear Decommissioning market will garner during the forecast period.


Recognizing the growth potential, the market demonstrates currently, Market Research Future (MRFR) in its recently published study report, states that the global Nuclear Decommission Market is expected to witness a significant growth by 2022 registering over 6% CAGR during the forecast period (2017 – 2022).


Closing down a reactor and start decommissioning could be the owner's decision; that enables him to write it off or pronounce that it is permanently out of operation. However, the decision might get implemented based on multiple reasons as well.




Major ones being experimental, or following an accident not necessarily to the reactor itself, which can be attributed to economically unjustified repairs.


Sometimes a reactor is shut down based on the political decision or due to regulatory impediment without clear or significant economic or technical justification.


Nuclear decommissioning challenges the world over the environmental impact, demanding innovative approaches to ensure the safe and cost-effective dismantling of high hazard nuclear facilities. One of the severely complex components of a nuclear power plant is the reactor vessel, which needs to be safely and securely reduced to manageable sizes for safe storage.


Globally, Europe accounts for the leading market for nuclear decommissioning followed by North America and Asia-Pacific. Factors substantiating the market growth in the Europe region include the government support and the growing environmental concerns, prompting the closure of the nuclear power plant.


Asia Pacific nuclear decommissioning market is emerging as one of the lucrative markets on account of several matured nuclear power plants, demanding the nuclear-decommissioning processes dearly.




North America nuclear decommissioning market is expected to grow rapidly during the forecast period due to the presence of numerous nuclear plants in the region which are due for a closure in the view of people and environment safety.


The embryonic market of Nuclear Decommissioning appears to be competitive yet consolidated. Innovation, mergers & acquisitions, and brand reinforcement remain the key trends for the leading players.


About Market Research Future:

At Market Research Future (MRFR), we enable our customers to unravel the complexity of various industries through our Cooked Research Report (CRR), Half-Cooked Research Reports (HCRR), Raw Research Reports (3R), Continuous-Feed Research (CFR), and Market Research & Consulting Services.




MRFR team have supreme objective to provide the optimum quality market research and intelligence services to our clients. Our market research studies by products, services, technologies, applications, end users, and market players for global, regional, and country level market segments, enable our clients to see more, know more, and do more, which help to answer all their most important questions.


In order to stay updated with technology and work process of the industry, MRFR often plans & conducts meet with the industry experts and industrial visits for its research analyst members.

https://www.openpr.com/news/1478685/Nuclear-Decommissioning-Market-Share-Growth-Industry-Segments-Competitor-Landscape-Key-Players-Trends-and-Forecasts-2022.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