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ping preventable sudden cardiac deaths

Xavier Hendrix and Rafe Maccarone played competitive high school sports in Brevard County.


Although they never met, and their athletic aspirations had different endings, the two shared more than competitive drive.


Verywell Health





돌연사 1위 '심장마비' 아침이 위험하다


잠깬 직후 유해 호르몬 분비 가장 왕성

담배 치명적…운동 뒤 약복용도 피해야


미국 뿐 아니라 한국에서 돌연 심장사는 더 이상 남의 일이 아니다. 최근에 가수 맹유나가 젊은 나이에

돌연 심장사했다. 그리고 다소 오래됐지만 수영선수 조오련도 건강한 상태에서 역시 심장사했다, 이글을 쓰면서도 혹시 나도? 그런 생각이 든다. 유비무환이다. 미리미리 관련 정보를 알고 사전에 대비하자. 이 글은 미국 언론에 보도된 돌연 심장사에 대한 내용으로 발생 원인과 대책에 대해 기술되어있다. 

<케이콘텐츠편집자주>


   미국에서 돌연사(sudden death)의 1위는 심장마비(cardiac arrest)로 인한 것이다.


할리웃 장로병원의 심장전문의 단 리 박사는 “그 수가 1년에 50만명에 달할 정도”라며 “평소 혈압이 높거나 심장에 이상이 있는 사람보다 건강에 문제가 없던 20대~40대가 대부분이라 예측하기 힘들다”고 설명한다.


“심장에 갑작스런 부담을 주지 않도록 일상생활 속에서 몸과 마음을 잘 다스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미국심장학회에 보고된 케이스들

20대 후반의 건강한 백인 청년이 운동을 한 후 샤워를 끝냈는데 점점 오한이 느껴져 감기약을 먹고 잤다. 아침에 가족이 죽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사인은 심장마비. 평소 혈압도 정상이고 병도 없었다. 심장혈관의 막힌 정도도 그 연령층에 비해 높지 않은 20% 정도 밖에 되지 않았다.



갑자기 땀을 많이 흘리면 우리 몸의 중요한 미네랄인 포타슘(칼륨)이 급격히 감소되는데 이 수치가 급감했을 때 심장이 불규칙적으로 뛰는 부정맥 현상이 나타나기 쉽다. 만일 이때 심장에 부담을 더해주는 성분 예를 들어 항생제나 감기약을 먹었을 때 심장이 멈추게 되어 심장마비가 올 수 있다.


미국에서 아이들이 운동시합이나 연습 중에 갑자기 쓰러져 사망할 경우도 심장에 공을 맞아 박동을 멈추게 하는 케이스도 있지만 땀을 많이 흘렸을 때 나타나는 심장의 변화가 원인일 경우가 많다.




"일년에 이같은 케이스가 수만 건 미국심장학회에 보고된다"며 특히 더울 때 운동을 좋아하는 젊은이들이 조심해야 할 사항임을 지적한다.


그러나 땀보다 더 위험한 것이 담배다. "담배 한모금을 들이 마실 때 심장 혈관의 50%가 수축된다는 사실을 알고 피우라"고 직언한다.


담배 속의 니코틴이 우리 몸 속에 들어가면 혈압 당의 수치를 올리면서 혈관을 축소시키는 에피네프린이란 스트레스 호르몬의 수치를 껑충 높여주기 때문이다. 혈압이 오르면서 혈관이 갑자기 좁아지면 평소대로 산소를 뇌에 공급하기 위해 심장은 더 열심히 작동하느라 부담이 배가된다.


"특히 미국의 청소년들은 담배와 함께 마약을 하는 경우가 많아 이미 반정도가 좁아진 혈관 상태에서 마약이 들어가면 심장박동수가 급격히 빨라져 심장은 부담을 못이겨 멈추고 만다"며 특히 청소년들의 흡연 위험성을 강조한다.


또 하루 중에서 아침에 심장마비로 인한 돌연사 케이스가 많다. 잠에서 깨어났을 때 우리 몸속에서 노화 호르몬 생성이 가장 왕성하기 때문이다. "왜 노화 호르몬 생성이 하루 중에 가장 많은지 아직 이유를 찾는 중"이라고 한다.




노화 호르몬이 몸안에 생기면 몸에 나쁜 모든 수치가 올라간다. 혈압을 비롯해 당도 높아지고 신장상태도 좋지 않다. 무엇보다 심장에서 뿜어져 나가는 혈관이 평소보다 좁아져 무엇인가 원인제공이 되면 심장이 갑자기 부담을 느껴 마비가 쉽게 찾아온다.


단 리 박사는 "노화 호르몬은 우리가 기분이 몹시 나쁘거나 또 누군가를 의심하는 등의 부정적인 감정이 올라갈 때도 왕성하게 분비된다"며 "노화 호르몬이 몸안에 많아지면 우리 피속의 혈전(피의 나쁜 찌꺼기)의 표면을 덮고 있는 몸에 나쁜 콜레스테롤이 스스로 폭발해서 피가 응고해 버림으로써 혈관을 막아버려 갑작스런 심장마비를 일으킨다"고 설명한다.


예방법


심장학계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예방법 세가지.


첫째가 정상적인 혈압을 유지할 것. 높은 혈압은 130 낮은 혈압은 80을 넘지 않도록 한다.


둘째가 나쁜 콜레스테롤(LDL) 수치를 되도록이면 70을 유지할 것. 이제까지는 100이면 정상으로 봤는데 대부분 심장마비 사망자들의 경우 그 수준을 유지하고 있었다.




단 리박사는 "지금 심장학회에서 LDL을 70선으로 보는 이유는 마비를 가져오는 피속의 나쁜 찌꺼기인 혈전의 표면을 덮은 것이 바로 LDL이기 때문"이라며 "100 정도만 되도 쉽게 혈전이 터져 피가 응고되어 심장혈관을 막을 확률이 높았다"고 이유를 설명한다.


따라서 의사와 의논해서 리피톨이나 크레스톨 등 LDL을 낮추는 약을 복용할 것을 적극 권한다.


세째가 피속의 헤모글로빈 A1C를 7%로 유지할 것. 이보다 높으면 건강에 이상이 없다고 해도 갑작스럽게 혈관이 막힐 위험성이 높다.


위의 세가지 수치를 유지하는 방법으로 적당한 운동과 건강식 긍정적 사고를 꼽는다.


응급상황 땐…손으로 심장 압박, 80번 이상 해줘야




-가족이 심장마비를 일으켰을 때 어떻게 응급조치하나?


"심장학회에서 100년 동안 믿어왔던 것이 2년 전에 깨졌다. C.P.R.(심폐기능소생법) 즉 입으로 공기를 불어 넣어주는 응급조치를 하라고 했는데 지금은 오히려 도움이 안되는 것으로 밝혀 졌다.


그보다는 심장이 멎으면 즉시 두손으로 심장부위를 계속 쉬지 않고 80번에서 100번까지 눌러 주라고 한다. 공기보다 더 시급한 것이 심장을 뛰게 해서 뇌로 피를 보내 산소를 공급시켜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지금은 입으로 공기를 넣는 것은 하지 말라고 권한다."


심장마비의 의학적 매커니즘 Heart Attack (Myocardial Infarction) and Sudden Death

/Pyro-Energen

edited by kcontents


-심장마비가 왔을 때 어느정도 소생이 가능한가?


"심장이 멈추면 뇌에 피가 공급되지 않아 산소가 없어지는 것이 문제다. 이 상태가 보통 2분에서 5분이 지나면 사망한다. 따라서 이 동안에 병원까지 올 수 있으면 소생이 가능하다.




나이든 사람들은 2분이지만 젊은이들은 5분 정도 지났어도 막힌 혈관을 뚫어주면 원상태로 회복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그 짧은 기간동안에 어떻게 해서든 병원에 오는 것이 관건이다. 요즘은 심장쪽의 의학이 발달돼서 막힌 혈관은 대부분 다 뚫을 수 있다."


-이렇게 소생되면 건강한가?


"과거엔 몇년이 지나면 다시 심장이 막혀 다시 병원에 실려 오는 경우가 많았는데 요즘은 일단 심장마비를 일으킨 사람에게는 의사가 앞서 말한 LDL 수치를 떨어뜨리는 약을 처방하기 때문에 재발되는 케이스가 현저히 줄었다."


- 조언을 한다면?


"담배피우지 말 것. 일년에 꼭 한번씩 검사를 받아 혈압 LDL 헤모그로빈 A1C를 의사에게 물어 적정 수치를 유지하는 방법을 찾을 것. 특히 LDL이 높아지지 않도록 할 것. 그리고 의심을 버리고 긍정적으로 살 것."

김인순 기자 중앙일보


edited by kcontents




Each had serious heart defects that went undetected as children.


Sports activity can trigger sudden cardiac arrest in some young athletes with underlying heart problems. Families often don’t know their children have those problems despite physical exams.


“A lot of these athletic physicals whether high school, youth league or colleges are a little superficial,” said Drew Watson, director of athletics at Southeastern University, which began providing EKGs for its athletes in fall 2017.


That decision may have saved Hendrix’s life.


Hendrix had two goals when he came to SEU in 2017:


Earn a college degree.

Play football for the Fire.




The electrocardiogram he got there changed that second goal.


It disclosed an extra electrical pathway between the upper and lower chambers of his heart, a condition called Wolff-Parkinson-White syndrome. That extra pathway can cause rapid heartbeat or worse.


The exertion of competitive sports sends a high level of adrenaline circulating through the body. That’s the danger for young athletes with Wolff-Parkinson-White, said Dr. William Miles, adult electrophysiologist and program director of clinical cardiac electrophysiology at the University of Florida College of Medicine.


Heart attack signs and synmtoms

edited by kcontents


Increased adrenaline and that extra electrical pathway can lead to ventricular tachycardia, a rhythm disturbance in which the heart beats dangerously fast. Sudden cardiac death can occur.


Symptoms of WPW syndrome include shortness of breath, heart palpitations, dizziness, fainting and fatigue.

Xavier Hendrix hadn’t experienced any of them. The diagnosis came as a shock.


“I didn’t really believe it,” said Hendrix, who turned 20 in November.

“I thought they must have mixed me up with someone else.”


He played football from the time he was 6 and never had symptoms, said his mother, Marianne Hendrix.




Who We Play For

Marianne Hendrix praised Southeastern for working with a nonprofit organization, Who We Play For, to provide EKGs for its athletes.


“We thank God every day for Southeastern and Who We Play For,” she said. “They ran the heart test. Otherwise, he could have been a statistic.”


Who We Play For was created in honor of Maccarone, the other Brevard student.


Maccarone never made it to college.


He went into sudden cardiac arrest on a soccer field and died Dec. 1, 2007, at the age of 15. Later, it was discovered he apparently had hypertrophic cardiomyopathy, which causes thickening of the heart muscle.


Hypertrophic cardiomyopathy is a leading cause of sudden cardiac death in student athletes, Miles said.


Maccarone’s death inspired friends and former teammates, many of whom went to Florida State University, to hold regular fundraisers, donate automated external defibrillators and establish Who We Play For.


WWPF, begun in Tallahassee, promotes and provides low-cost electrocardiograms to student athletes. Volunteer physicians read and interpret the EKG results.


Its goal is to eliminate preventable sudden cardiac death in young people through affordable heart screenings. There have been at least 90 lives saved and 113,586 hearts screened, its website said in mid-December.


An SEU video, “Xavier’s Story,” is on that website, www.whoweplayfor.org.




The organization also does EKGs for Webber International University in East Polk. It began with Webber before Southeastern and spotted abnormalities in several Webber athletes, said Evan Ernst, executive director and one of the founders.


Who We Play For contacted Jem Sirrine, an SEU athletic trainer, in early 2017. Watson wasn’t sure they could afford screening that year until, in June 2017, he encountered Ernst at an athletic directors’ conference.


“It’s different when you hear someone directly affected, when his friend dies or collapses in the middle of something that’s supposed to be fun,” Watson said.


“I thought ‘We’re going to find a way to do this.’”


They did. Just in time for Xavier.

Xavier’s resistant pathway


Ablation (destruction) of the extra electrical pathway, done by an electrophysiologist, is typical treatment to resolve Wolff-Parkinson-White syndrome. Xavier Hendrix’s turned out to be more challenging than usual.


After a first attempt at ablation, done locally, didn’t destroy the pathway in October 2017, he was referred to Miles.




“This was a tough ablation in a very tough spot,” Miles said. “We had to do it twice.”


The extra “short circuit, the accessory pathway” was traveling up veins behind the heart on the outside surface.


The pathway was close to his coronary arteries and burning them with radio frequency could have caused a small heart attack, Miles said.


Heart attack signs and synmtoms

edited by kcontents


Because of that, cryoablation — freezing the pathway — was used in Hendrix’s first procedure at UF in the spring. That method was safer, in view of the pathway’s location, but it isn’t as durable, Miles said.


Sure enough, the pathway reappeared the next morning.

The third attempt to destroy his extra electrical pathway took place during Thanksgiving break.


“We had to ablate him very carefully with low energy-radiofrequency ... to destroy it but not destroy the coronary arteries,” Miles said.


His breathing was stopped 15 seconds to 20 seconds to keep him motionless while energy was delivered.


This time, the pathway didn’t reappear.

Should screening be universal?




Xavier Hendrix hasn’t returned to the football field. He’s working on a pre-med degree and interested in becoming a heart doctor.


He and his mother have become avid supporters of EKG screening for student athletes and public speakers for Who We Play For.


“Every athletic department, in my opinion, should be doing this,” Southeastern’s Watson said.


Miles said he and most cardiologists consider EKG screening of athletes useful, although some controversy surrounds it.


There are concerns, for example, about test results showing variations that aren’t dangerous but may get used to keep students from playing.




The heart enlargement developed in some well-trained athletes isn’t the same as the thickening from hypertrophic cardiomyopathy, Miles said, mentioning that UF screens with both EKGs and echocardiograms for better diagnoses.


“EKGs have to be looked at by someone expert in athletes, athletics and EKGs,” Miles said.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 and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haven’t recommended routine EKG screening, he said, but they have suggestions regarding screening if it’s done.

https://www.theledger.com/news/20190107/stopping-preventable-sudden-cardiac-deaths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