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제주 2공항 건설·입지 선정과정 ‘모두 타당’ 결론”


제주지역 내 2공항 건설 방안

서귀포 성산읍 일대 2공항 사업부지 선정


    국토교통부는 제주지역 내 2공항을 건설하는 방안과 서귀포 성산읍 일대를 2공항의 사업부지로 선정하는 과정이 “타당했다”고 7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타당성 재조사 연구 용역기관인 아주대산학협력단은 기존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의 조사 범위 및 방법론 등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문제 없다’는 결론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제2공항 예정부지인 성산읍 온평리 일대./제주의소리

edited by kcontents


또 “용역 결과 제주공항 인프라 확충 최적 대안으로 선정된 ‘제2공항 건설방안’ 및 ‘최적 후보지 선정’은 타당했다”며 “특히 ‘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용역 검토위원회’에서 쟁점이 된 사항에서도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강조했다. 




2공항 반대측이 “국토부가 검토위 활동을 일방적으로 종료했다”는 주장과 관련해선 “검토위는 그동안 9차례에 걸쳐 제기된 쟁점과 문제 사항에 대해 충분한 검토와 토론을 거쳤다”라며 “다만 반대위 측의 검토위 연장 요구는 의결 결과 통과하지 못하고 당초 계획대로 종료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오는 6월까지 예정된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주민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주민들의 우려 사항 및 지역 상생 방안에 대해 집중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7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반대범도민행동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조작 및 부실 용역에 근거한 2공항 기본계획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19.01.07. susie@newsis.com


한편 이날 오전 2공항 성산반대대책위·반대범도민행동은 제주도청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국토부를 상대로 “조작 및 부실 용역에 근거한 2공항 기본계획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검토위 활동 기간 의혹으로 떠돌던 문제들이 사실로 확인됨에 따라 검토위의  기한 연장은 당연한 수순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국토부는 일방적으로 검토위를 종료했다”라며 “용역진의 최종 보고서는 국토부의 입맛에 맞는 유령 보고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사업 추진의 절차적 투명성의 확보와 주민 상생 방안의 마련을 위해 사전타당성 용역 문제를 검증할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를 마련해야 한다”라며 “국토부는 정당성 없는 기본계획 용역의 진행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susie@newsis.com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