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 China walk out of economic difficulties by relying on its old playbook of debt?

China’s National People’s Congress Standing Committee authorities a new wave of infrastructure bond issuance worth US$202 billion ‘ahead of schedule’

A surge in local government debt may complicate Beijing’s long-term goal of reining in financial risks

PUBLISHED : Saturday, 05 January, 2019

Karen Yeung





 

중국 부채 급속도 증가


GDP 대비 총부채 상승 폭 선진국 3배

실물 경기, 금융 시스템에 부담


  중국의 부채가 빠른 속도로 불어나면서 실물 경기와 금융 시스템에 부담을 주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5일 국회예산정책처의 `중국경제 현안 분석`을 보면 2017년 말 기준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기업·정부의 총부채는 255.7%다. 2008년과 비교해 114.4%포인트나 급증했다. 


같은 기간 선진국의 GDP 대비 총부채는 36.1%포인트, 신흥국은 86.9%포인트 올랐다.


중국의 GDP 대비 총부채 상승 폭이 선진국의 3.2배, 신흥국의 1.3배에 달하는 셈이다. 경제 주체별로 보면 GDP 대비 기업부채가 160.3%로 가장 높았다. 2008년보다 64.0%포인트나 상승했다. 이는 중국 정부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등을 거친 이후 경기 대응책으로 투자를 적극적으로 장려한 탓이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중국의 가계부채 비율도 빠르게 늘고 있다. 


2017년 말 중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는 48.4%였다. 2008∼2017년 사이 30.5%포인트 상승해 주요국 중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거쳤다. 


중국의 정부 부채 비율은 47.0%에 그쳤다. 미국(99.0%), 영국(112.1%), 일본(212.9%), 독일(69.4%)보다 낮지만, 정부가 암묵적으로 지급을 보증하는 국유기업이 부채까지 고려하면 중국의 GDP 대비 정부 부문 부채는 169.8%로 급등한다.


 


이는 일본(212.9%)을 제외한 주요 선진국 중 가장 높다. 

보고서는 중국경제가 과도한 부채로 장기적 저성장에 빠지거나 금융위기로 발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부채 증가는 단기적으로는 경기를 활성화할 수 있어도 중기적으로 민간소비 둔화, 성장률 저하로 이어져 성장세를 헤칠 수 있다. 


보고서는 중국의 부채 문제가 금융기관 부실화, 금융위기로 현실화할 가능성은 당장 크지 않다고 내다보면서도 민간 부문의 과도한 채무 부담 증가와 자산 가격 거품은 시장의 신뢰를 약화해 신용비용 상승과 자산 가격 급락 같은 중국 실물 경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edited by kcontents


China is banking on a new wave of debt-fuelled infrastructure spending to arrest a deepening economic slowdown, but the surge in local government debt may complicate Beijing’s long-term efforts of reining in financial risks in its economy.




In an unusual move last week, China’s National People’s Congress Standing Committee authorised the central government to allocate the local government debt quota “ahead of schedule”, breaking what is only a ceremonial arrangement that Beijing has to include a nationwide debt quota in its budget report approved by the parliamentary gathering in March before it can allocate quotas to local authorities.


Beijing is seeking to implement a “proactive fiscal policy” to stimulate economic activities when China’s growth is set to decelerate further after the headline gross domestic product growth rate dropped to the lowest level in a decade in 2018.



 

The government immediately approved local governments to issue bonds worth 1.39 trillion yuan (US$202 billion), made up of 810 billion yuan (US$117.82 billion) in the special purpose bonds, and the remaining 580 billion yuan in general bonds.




Special purpose bonds differ from traditional local government general bonds in that they are repaid by returns on projects instead of by the government.


As the government also plans to cut taxes again this year, spending on infrastructure is still seen as the favourite method to stabilise China’s economy. Photo: Reuters



At the same time, the jury is still out whether the projects financed by the bonds can generate incomes as expected, especially roads in remote areas, parks and shanty town redevelopment.


For instance, Xiongan New District, designated by President Xi Jinping as an example city for the future, issued 30 billion yuan (US$4.36 billion) worth of bonds in late December, including 15 billion yuan worth of special purpose bonds, to finance infrastructure development.




As the government also plans to cut taxes again this year, spending on infrastructure is still seen as the favourite method to stabilise China’s economy.

https://www.scmp.com/economy/china-economy/article/2180688/can-china-walk-out-economic-difficulties-relying-its-old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