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Rotem),1,508억원 규모 이집트 카이로 전동차 사업 수주


전동차 48량 2021년까지 납품…유지보수 2031년까지 

카이로 1, 3호선 이어 2호선까지…전노선 차량 공급 


   현대로템이 이집트 카이로에서 전동차 사업 수주에 또 다시 성공했다. 


현대로템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이집트 교통부 산하 터널청으로부터 카이로 2호선 전동차 48량 납품 및 유지보수 사업을 낙찰받았다고 2일 밝혔다. 




       현대로템이 낙찰받은 카이로 2호선 전동차 [제공=현대로템]


수주 규모는 1508억원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현대로템은 전체 20개 역사 총연장 21.6㎞의 카이로 2호선에서 운행될 전동차 48량을 2021년까지 터널청에 납품할 예정이다. 차량의 유지보수는 2031년까지 수행한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2년 카이로 1호선 전동차 180량, 2017년 카이로 3호선 전동차 256량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2016년 납품이 끝난 1호선 180량의 경우 시승 및 영업시운전 결과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운행 시기를 계획 대비 4주 가량 앞당기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3호선은 2025년에 납품이 완료될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이번 사업 수주로 1~3호선 총 3개 노선을 운영중인 카이로 지하철 모든 노선에 차량을 공급하게 됐다. 


현지에서 꾸준한 수주를 통해 쌓아온 사업수행 경험과 신뢰를 바탕으로 향후 추가 사업 수주에도 보다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카이로 2호선 48량은 8량 1편성의 총 6개 편성으로 구성되며 최고 80㎞/h의 운행속도를 낼 수 있다.  


현대로템은 이집트의 더위에 대비해 객실 내 쾌적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에어컨을 탑재하는 등 카이로 1, 3호선 전동차 사업에서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현지 상황에 최적화된 고품질 차량을 납품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카이로 1, 3호선 전동차 사업을 수행하며 현지에서 호평받은 결과 이번 사업까지 낙찰받을 수 있었다”며 “고품질의 차량으로 고객만족을 실현하고 추가 사업 수주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badhoney@heraldcorp.com


다원시스, 2,715억 원 규모 간선형 전기동차 150량 수주


최초로 한국철도공사 납품


   다원시스는 2일 간선형 전기동차(EMU-150) 단일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계약 내용은 간선형 전기동차 150량의 제조와 납품으로, 총 수주 규모는 부가세 포함 2,715억 원이다. 


다원시스는 “당사 최초로 한국철도공사에 납품하게 된 건이며, 동시에 처음 간선형 전기동차를 제작하는 의미 있는 성과”라며 “향후 GTX 사업 등 준고속철도 사업에 도전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정필 기자 roman@etoday.co.kr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706393#csidx23c06cdd99b9023b36ccfb36802028b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