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추진 20년 만 김해 안동공단 이전사업 첫삽


지난해 착공 위한 행정절차 완료

옛 국제상사 부지 2000억원 투입


    김해 안동공단 이전사업이 본격 시작된다. 시가 이전을 추진한 지 20년 만이다. 


김해시는 28일 안동1지구 도시개발사업을 착공한다고 밝혔다. 안동공단 이전을 위한 재개발사업은 동서지역간 불균형 해소라는 측면에서 시의 주요 현안 중 하나이자 숙원사업이다.


안동1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성은개발에서 옛 국제상사 부지 일원 16만4151㎡에 약 2000억원을 투입해 대단위 시민공원(2만3500㎡), 상업용지, 공동주택용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김해시 안동1지구 도시개발사업 대상지./김해시


이 사업은 2017년 5월부터 시작돼 지난해 말 착공을 위한 행정 절차를 마무리했다. 시는 안동공단 이전을 위해 지난 1998년에 도시기본계획을 주거지역으로 계획했다. 그리고 2012년 동부권 정비 기본계획을 수립해 이전을 추진했으나 막대한 사업비로 진척이 지지부진했다.




시는 안동1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안동공단(45만7000㎡) 전체 이전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해 동김해IC, 경전철, 국도 14호선 등 부산시와 김해시를 잇는 관문지역인 이곳이 교통과 생활 중심지로 발전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안동1지구 시행자인 ㈜성은개발은 지난 15일 공단 내 ㈜팔도 부지를 추가 매입해 2단계 사업도 준비 중이다.


안동지역은 김해시의 성장 과정에서 일반공업지역과 준공업지역, 주거지역과 상업지역이 혼재돼 1980년대 초부터 도심 속 공장이 가동 중인 곳으로 동서간 균형 발전을 위해 공단 이전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시 관계자는 “안동1지구 도시개발사업이 본격 추진돼 낙후된 안동공단이 주거와 휴식공간이 공존하는 명품 복합도시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현 기자 mhkim@knnews.co.kr





양산 사송신도시 다음 달 첫 건축허가


아파트 3개 단지 1712가구

민간 분양 공동주택 25% 규모

경남도 사전 심의 조건부 통과 


    미니신도시로 조성 중인 경남 양산 사송신도시에 이르면 다음 달 처음으로 건축허가가 나갈 것으로 보인다. 한 건설사가 대규모 아파트를 건립하겠다며 낸 사전 심의 신청이 경남도 건축위원회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양산시는 A 건설사가 사송신도시에 3개 단지의 아파트를 건립하겠다며 경남도 건축위원회에 사전 심의를 신청했고, 최근 조건부 통과가 이뤄졌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2월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가 진행 중인 사송신도시 조감도. 양산시 제공


A 건설사는 사송신도시 C-1구역과 B-3구역, B-4구역 등 3개 구역에 각각 734가구, 455가구, 523가구 등 총 1712가구의 아파트를 건립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건설사는 또 건축위원회 심의 전 경남도로부터 미분양 해소책을 요구받아 이를 제출했고, 역시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양산시가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됐기 때문이다.


A 건설사는 경남도 건축위원회가 제시한 조건을 갖춰 이르면 다음 달 양산시에 아파트 사업승인 신청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 사업승인이 나면 사송신도시에서 처음으로 허가가 난 건축물이 된다. 사송신도시가 계획된 지 12년, 기공식을 갖고 공사에 들어간 지 1년 만이다.


시는 아파트 사업승인 과정에서 사송신도시의 도로 등 기반시설이 갖춰질 때 아파트 사용검사를 내줄 방침이다. 사송신도시가 조성 중에 있어 기반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을 경우 아파트 입주민들의 불편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276만여㎡ 규모인 사송신도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태영·포스코건설 공동시행으로, 지난해 2월 13일 기공식을 갖고 공사에 들어가 2020년 말 완공된다. 현재 공정은 20%다.


이 곳에는 단독주택 430가구와 공동주택 1만 4463가구 등 총 1만 4893가구(3만 7058명)가 건립된다.


공동주택 중 민간이 6739가구, LH가 7724가구를 분양한다. 이번에 경남도 건축위원회 사전 심의를 통과한 아파트는 민간이 분양하는 6739가구 아파트의 25.4%에 달하는 규모다.


특히 사송신도시는 공공민간공동개발사업자 방식으로 조성 중이다. 공공민간공동개발사업자는 민간업체가 LH에서 시행하는 사업에 참가해 일정액의 개발 비용을 납부하고 공동주택지를 개발 비용만큼 우선으로 가져가는 방식이다. 사송신도시는 애초 2007년에 착공해 2012년 준공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경기침체 등으로 명칭이 3차례 변경되는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2017년 국토교통부로부터 개발계획 변경 승인을 받았다. 이후 민간사업자 공모에서 태영·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공동개발사업자로 선정되면서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시 관계자는 “아파트 사업승인 이후 완공될 때까지 통상 30개월 정도의 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신도시 조성 공사 중에도 사업승인이 가능하다”며 “하지만 아파트 입주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신도시 기반시설이 제대로 갖춰질 때 입주를 허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태권 기자 ktg660@busan.com 부산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