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 돼지 한 마리에서 나오는 고기는 얼마나 될까 [농촌진흥청]

 

도체수율 기준 새로 설정

이전 조사보다 한우 85kg 돼지 14kg 정도 증가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국가 단위 고기 생산량 예측에 필요한 ‘소‧돼지 도체1) 수율’ 기준을 지난 1997년에 이어 23년만인 2020년에 새롭게 설정했다고 밝혔다.

 

 

 

 ‘소‧돼지 도체수율’ 기준은 가축 1마리에서 얻을 수 있는 고기, 지방, 뼈 등의 생산 비율을 체중 · 성(性)· 등급 등에 따라 산정해 놓은 자료를 말한다.

 

그동안 가축 개량 및 사양기술의 발달로 출하체중이 증가했고 도체 특성이 변화되어 최근 출하경향을 반영한 도체수율 자료가 필요했다.

 

새롭게 설정된 한우 도체수율 기준에 따르면 평균 출하체중 696kg인 소에서 살코기량은 평균 273.4kg(거세한우 270.41kg, 수소 296.1kg, 암소 265.04kg)이었다.

 

 

주요 부위별로 보면 △갈비 53.87kg △양지 40.79kg △등심 34.80kg △안심 7.45kg이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1997년과 비교하면 평균 출하체중은 (’97) 506kg → (’20) 696kg으로 190kg 증가했고, 고기 생산량은 1997년보다 83.21∼87.63kg(거세한우 83.21kg, 수소 87.63kg, 암소 85.6kg) 늘어났다.

농촌진흥청

케이콘텐츠

728x90

태그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