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하노이 롯데몰 건설공사에 친환경 콘크리트 타설 기술 적용 VIDEO: Lottemall Hanoi building

이산화탄소 약 36% 저감 등 성과

     롯데건설은 베트남에 시공 중인 하노이 롯데몰에 친환경 콘크리트 기술을 적용해 성과를 내고 있다.

 

롯데건설은 베트남 하노이시 떠이호구 신도시에 들어서는 복합 쇼핑몰인 하노이 롯데몰에 하노이 지역 최초로 기초 공사에 슬래그(광석으로부터 금속을 빼내고 남은 부산물)를 활용한 친환경 콘크리트 46,000㎥를 성공적으로 타설했다고 17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하노이 롯데몰에 친환경 콘크리트 기술을 적용해 이산화탄소 저감 등 성과를 내고 있다.(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몰 하노이에 적용한 친환경 콘크리트는 일반적인 콘크리트 결합재인 시멘트 사용량을 50%로 줄이고, 플라이애시(석탄을 연소시킬 때 공기 중에 섞여 나오는 석탄재) 및 고로슬래그 미분말(제철과정에서 발생하는 비금속 부산물인 슬래그를 분쇄해 분말 형태로 가공한 것)을 각각 20~30% 늘려 이산화탄소 발생 저감은 물론, 건축물의 내구성(장기강도 및 수밀성(물이 밖으로 새지 않고 밀봉되어 있는 성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술이다.

 

 

롯데건설에 따르면 베트남 하노이 지역에서는 통상 콘크리트 결합재로 시멘트 외에 플라이애시만 15% 정도 사용하는 레미콘 배합을 사용해왔으나 지난 2019년 하노이 지역에 철강공장이 생긴 후 슬래그 생산이 가능해졌다.

 

이에 롯데건설은 베트남 건설부 산하 건설기술연구기관 IBST(Vietnam Institute for Building Science and Technology)와 고로슬래그 미분말을 사용한 콘크리트 배합을 개발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콘크리트가 굳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화열을 기존 배합 대비 10℃ 낮추고, 90일 이후의 콘크리트 장기강도 20% 향상과 수밀성 2등급(33%)을 향상시킨 콘크리트를 개발했다.

 

연합뉴스 edited by kcontents

또한 이 기술은 제조과정에서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다량으로 배출하는 시멘트 사용을 줄이고, 시멘트 대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약 3% 수준인 고로슬래그 미분말 및 플라이애시를 대체재로 사용함으로써 결과적으로 온실가스 저감을 통해 지구환경을 보전하는 효과도 있다. 실제 롯데몰 하노이에 이 기술을 적용해 약 4,920톤의 이산화탄소 발생을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이미 이런 방법의 친환경 콘크리트가 적용되고 있지만 베트남에서는 아직까지 슬래그 생산이 많지 않아 소량의 플라이애시만 사용하고 있었다”며 “이번에 IBST와 함께 콘크리트 배합을 연구한 끝에 하노이 지역 현장에 최초로 적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베트남 건설관련법 제정의 권한을 가진 IBST는 “이번 베트남 하노이 지역에서 친환경 콘크리트의 성공적 현장 적용을 바탕으로 슬래그 확대 적용을 위한 제도기준 마련과 발주처, 설계사, 시공사 기술 홍보를 통해 해당 기술 적용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세계로컬타임즈]

 

http://www.segyelocalnews.com/news/newsview.php?ncode=1065576738353429

 

youtu.be/5R6EPqhZPO8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