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석탄] 가스발전량, 석탄 첫 역전

[단독] LNG값 널뛰는데…가스발전 화력 제치고 1위됐다


文정부 탈석탄 드라이브에

가스발전량, 석탄 첫 역전


LNG가격 한달새 4배 `껑충`

올 연료비 연동제 실시되며

소비자 전기료 인상 불가피

한전 비용 부담도 늘어날듯


   정부의 탈석탄 정책으로 국내에서 액화천연가스(LNG)로 대표되는 가스발전이 사상 처음 화력발전을 추월해 `제1 발전원`이 됐다. 하지만 최근 LNG 국제 가격 등락폭이 1년 새 4배로, 고무줄처럼 요동치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향후 소비자 전기요금이 오르는 것은 물론 공기업인 한국전력도 적자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17일 한전에 따르면 가장 최근 집계치인 지난해 12월 에너지원별 발전량 구분에서 가스가 1만6634GWh로 석탄발전량인 1만5814GWh를 역전했다. 




2014년 관련 집계를 시작한 이후 석탄과 원자력이 연중 교대로 차지해 온 제1 발전원 자리를 가스발전이 처음으로 올라서게 됐다. 특히 최근 이러한 상승세는 가파르다. 문재인정권이 들어서기 전인 2016년 12월에는 석탄이 1만7414GWh, 가스는 절반 수준인 9314GWh에 그쳤는데 5년 만에 가스발전이 급격하게 늘면서 역전됐다. 문제는 가스 가격이 고무줄처럼 널뛰고 있다는 점이다. 통상 난방과 발전에 쓰는 LNG는 평상 시 수요량을 예측해 한국가스공사에서 중·장기 계약을 통해 들여오지만 수요가 크게 늘면 단기 현물 거래가 늘면서 가격 영향을 크게 받는다.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가스공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1월 13~14일 기준 LNG 단기 현물 거래의 국제 평균 가격은 MMBtu당 32.5달러로 지난해 12월 1일 MMBtu당 7.857달러와 비교했을 때보다 4배 이상 뛰었다. 이달 들어 다시 몰렸던 수요가 해소되면서 진정 국면에 들어섰지만 언제든 다시 폭등할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이러한 널뛰기 현상을 일시적 문제로 보지 않고 있다. 백신 보급 등으로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나아지면 항공·자동차 등 운송 수단을 중심으로 에너지 소비량이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한다. 온기운 숭실대 교수는 "LNG 가격은 유가를 3개월 시차를 두고 따라가는데 최근 유가 상승세를 감안하면 하반기 LNG 가격 상승이 불가피해 보인다"면서 "특히 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산유국의 감산이 이어지며 상승폭이 더욱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처럼 연료비가 인상되면 전기요금도 오른다. 올해부터 도입된 연료비 연동제에 따라 LNG, 석탄, 유류 등 연료비 변동분을 3개월 단위로 전기요금에 반영한다. 지금처럼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 kwh당 연간 최대 5원의 전기료가 상승한다. 일례로 주택용 4인 가구(월평균 350kwh) 한 달 전기요금이 5만5000원일 경우 인상폭은 최대 1750원이다. 이뿐만 아니라 공기업인 한전의 적자폭도 커질 전망된다. 온 교수는 "현행 연료비 연동제는 분기별 kwh당 3원으로 인상폭이 제한돼 있다"면서 "실제로 남은 차액만큼의 연료비는 한전이 부담해야 하는 구조"라고 진단했다. 이외에도 한전은 올해 발전 공기업의 탈석탄 정책으로 인해 발생한 적자 보전 요구도 거세게 받고 있어 추가적인 재정 부담 가능성이 높다.


전문가들은 안정적인 전력 수급을 위해서는 원자력발전 확충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온 교수는 "사실상 전량 수입함에도 가격 변동이 큰 LNG 비중이 지나치게 높아지면 에너지 안보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보조 전원의 역할을 안정적인 수급이 가능한 원전과 균형을 맞춰야 예측 가능한 전력시장을 구축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오찬종 기자]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economy/view/2021/02/158886/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