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 전기자동차 보조금 개편 방안 ㅣ 전기차 보조금, 테슬라 모델S 사면 '0원'


[그래픽] 전기자동차 보조금 개편 방안


    21일 기획재정부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1년 보조금 체계 개편방안을 보면 올해 전기차를 구매하면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최대 1천900만원을, 수소차는 최대 3천750만원을 보조금으로 받는다. .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yoon2@yna.co.kr


https://www.yna.co.kr/graphic/index




전기차 보조금, 테슬라 모델S 사면 '0원'… 코나·니로는 '800만원'


   올해 전기자동차를 구매하면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받을 수 있는 국고보조금 지원 기준이 확정됐다. 전기차에 최대 800만원의 국고보조금이 지원되지만 9000만원 이상인 전기차 '테슬라 모델S' 등에는 한 푼도 지원하지 않는다.


기획재정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는 무공해차(전기·수소차) 보조금 체계를 이같이  전면 개편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전기자동차를 구매하면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받을 수 있는 국고보조금 지원 기준이 확정됐다. 전기차에 최대 800만원의 국고보조금이 지원되지만 9000만원 이상인 전기차 '테슬라 모델S' 등에는 한 푼도 지원하지 않는다./사진=머니투데이DB


테슬라 '모델S'·벤츠 'EQC 400' 보조금 '0원'

전기차 가격인하를 유도하고 대중적인 보급형 모델의 육성을 위해 가격 구간별로 보조금 지원기준을 차등화했다.


우선 정부는 올해도 연비·주행거리 등을 고려해 최대 800만원 국고보조금을 지급한다. 단 자동차의 가격을 기준으로 6000만원 미만은 전액 지원하되 6000만원 이상 9000만원 미만은 50%, 9000만원 이상은 지원하지 않는다.




1억원을 호가하는 테슬라 모델S(롱레인지, 퍼포먼스)를 구매하면 보조금은 지원되지 않는다. 고가 전기차인 포르쉐 '타이칸' 재규어 'I-PACE', 벤츠 'EQC 400' 등도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된다.


가격이 5000만~7000만원대인 테슬라 모델3의 경우 국고보조금이 ▲스탠다드 684만원 ▲롱레인지 341만원 ▲퍼포먼스 329만원이다. 가격이 6000만원 미만인 현대차 코나(기본형), 기아차 니로(HP) 등은 최대 한도인 800만원을 지원 받는다.


정부는 전기차 보조금 산정시 전비(전기차의 연비) 비중을 상향(50%→60%)하기로 했다. 상온 대비 저온 주행거리가 우수한 에너지 고효율 차량에는 인센티브를 부여(최대 50만원)한다. 전기차 성능에 따라 산정된 국비보조금에 비례해 지방비보조금도 차등화해 모델별 지원액 차등 폭을 확대했다.

지용준 기자 머니S 


https://moneys.mt.co.kr/news/mwView.php?no=2021012115218069974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