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신용평가 기준 등급에서 점수로 바뀐다


내달 개인신용등급 사라진다…'1천점 만점' 신용점수제 전면도입


   내년 1월부터 금융소비자의 개인신용평가 기준이 등급에서 점수로 바뀐다. 1∼10등급으로 나눠 적용했던 신용평가가 1∼1천점으로 세분화된다.


금융위원회는 내년 1월 1일부터 전금융업권에서 신용등급제를 신용점수제로 전면 전환한다고 27일 밝혔다.


신용평가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개편(PG)[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개인신용평가회사(CB사)는 신용등급을 산정하지 않고 개인신용평가의 점수만 산정해 금융소비자와 금융회사 등에 제공한다.


금융소비자는 CB사가 제공하는 신용평점과 누적순위, 맞춤형 신용관리 팁 등을 이용해 자신의 신용도를 손쉽게 관리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금융회사는 정교한 대출심사 기준을 도입함으로써 신용등급에 따라 획일적으로 대출을 거절하지 않고, 금융소비자의 특성에 따라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신용도가 낮은 금융소비자는 금융 접근성이 높아진다. 기존 신용등급제의 '문턱효과'가 사라질 전망이다. 예컨대 7등급 상위권자나 6등급 하위권자는 신용점수로 보면 큰 차이가 없지만 등급의 문턱에 걸려 대출심사 등에서 지나치게 불이익을 받던 일이 사라진다는 얘기다.


[금융위원회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신용카드발급과 햇살론 등 서민금융상품 지원 대상, 중금리 대출 시 신용공여 한도 우대 기준 등 법령상 신용등급 기준도 개인신용평점 기준으로 변경된다.


카드발급 기준의 경우 기존 6등급 이상에서 내년에는 나이스평가정보 신용점수 680점 이상 또는 코리아크레딧뷰로(KCB) 576점 이상으로 바뀐다.




금융위는 그동안 신용점수제 전환을 단계적으로 추진해왔으며, 지난해 1월부터 자체 신용위험평가 역량이 높은 5대 시중은행에 시범 적용했다. 내년부터 이를 나머지 은행, 보험, 여신전문회사 등 전금융권으로 확대 적용한다.


금융위는 신용점수제 전환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또 금융감독원, CB사, 금융권 협회 등과 협력해 현장 애로에 즉각 대응할 신속대응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nomad@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01227009700002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