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의 주인은 현대중공업으로 Hyundai to be chosen as preferred negotiator for Doosa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우선협상자로 현대중공업 선정… "연내 본계약 체결 계획"

 

    현대중공업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10일 조선 및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이날 현대중공업-KDB인베스트먼트(KDBI)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보고했다.




 

Hyundai to be chosen as preferred negotiator for Doosan


Hyundai Heavy Industries (HHI), the country’s leading shipbuilder, is “seriously reviewing” the possibility of buying a controlling stake in Doosan Infracore as the acquisition will help it expand its presence in the lucrative construction equipment segment.




Industry sources familiar with the matter said they expect a consortium including HHI Holdings and Korea Development Bank (KDB) Investment to be chosen as the preferred negotiator for a controlling 36.07 percent stake in Doosan Infracore, currently held by Doosan Heavy Industries and Construction. KDB Investment was established last year as an investment arm of the state-run lender.


The estimated value of the stake is estimated at 900 billion won including a control premium. “Given financing plans, estimated synergy and future management plans, Doosan creditors led by the KDB will choose the HHI-KDB consortium as the exclusive and preferred negotiator for the sale,” an industry executive said.


HHI representatives confirmed that it submitted a letter of intent (LOI) for the acquisition of Doosan Infracore and will announce additional specifics regarding the acquisition of the stake once the preferred negotiator has been announced. The global construction machinery equipment market is led by CaterPillar of the United States with a 16.2 percent share, followed by Komatsu of Japan with 11.5 percent and Volvo with 4.6 percent. The acquisition will help HHI raise its share in the segment to 4.5 percent as Doosan and HHI’s share was 3.3 percent and 1.2 percent, each.


View full text

https://www.hellenicshippingnews.com/hyundai-to-be-chosen-as-preferred-negotiator-for-doosan/


edited by kcontents


두산그룹과 현대중공업 컨소시엄은 추가 협상을 거쳐 올해 안에 본계약을 체결, 거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지난달 24일 진행된 두산인프라코어 본입찰엔 현대중공업지주와 유진기업이 참여했다. 반면 유력 인수후보로 꼽혔던 GS건설은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 우발 채무 리스크 등을 이유로 응찰하지 않았다. 자금력이 가장 우수한 MBK파트너스도 불확실성을 이유로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두산그룹과 현대중공업지주 컨소시엄이 DICC 불확실성과 관련해 어떻게 합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본입찰에서 현대중공업 컨소시엄과 유진기업은 각각 7000억원대의 가격을 제시하며 경쟁했지만, 결국 현대중공업 컨소시엄이 자금조달 여력과 인수 후 시너지 등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World’s top ten construction equipment manufacturers

Market Research



edited by kcontents


업계에서는 현대중공업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지만, 독점 논란 해결이라는 과제가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독점규제·공정거


래 법률’에 따라 사업자의 시장점유율이 50%를 넘으면 독점으로 보는데, 이를 유발할 수 있는 기업 결합은 허용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현대중공업과 두산인프라코어는 국내 건설기계 시장에서 점유율 합계가 50%가 넘는다.


현대중공업지주 측은 "건설장비는 수입에 제한이 없어 가격 결정권이 수요자에게 있는 상황이어서 기업결합 심사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