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장 '가덕도 연결 수상워크웨이' 건설사업 시동


바다 위를 걸어서 가덕도로…수상도보다리 건설 추진


부산 강서구 오션시티∼가덕도 연결사업 타당성 조사 용역비 확보


    가덕도와 육지를 잇는 국내 최장 수상도보다리 사업이 타당성 조사 용역비 확보로 첫발을 내딛게 됐다.


5일 국민의힘 김도읍 국회의원(부산 북강서을)에 따르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2021년도 예산 수정안에 '오션시티∼신호∼진우도∼가덕도 연결 수상워크웨이' 건설을 위한 타당성 조사 용역비로 국비 2억원이 반영됐다.

 

사업 구상 안[김도읍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사업은 강서구 오션시티에서 신호동 구간 1㎞, 신호동에서 진우도 구간 1.2㎞, 진우도에서 가덕도 구간 0.4㎞ 등 총 2.6㎞에 수상도보다리를 건설하는 것이다.




섬과 육지를 연결하는 해상 보행자 다리 중에서는 국내에서 가장 길다.

현재 가덕도는 육지와 자동차 전용도로인 가덕대교로 연결돼 있다.


김 의원은 "강서구는 대내외 경제 여건 악화에 따른 새로운 산업 육성이 절실하다"며 "구가 가진 강과 바다, 산 모래톱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관광 자원화해보자는 차원에서 이번 사업을 구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실제 사업 추진까지는 많은 난관이 예상된다.


해당 지역은 낙동강 하구 문화재보호구역이며 일부 지역은 습지 보호구역이기 때문에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현재 부산시는 낙동강 본류를 관통하는 대저대교 건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환경단체가 해당 노선이 철새 서식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 뒤 노선을 결정하자며 제동을 건 상황이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handbrother@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01204130900051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