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DA, 렘데시비르 정식사용 승인…'첫 코로나 치료제'(종합)


긴급사용 승인 5개월만

트럼프에게도 투여된 약이지만 WHO는 '치료효과 글쎄'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가 개발한 렘데시비르가 미 보건당국의 정식 사용 승인을 받았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22일(현지시간) 항바이러스제인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입원 환자 치료에 쓸 수 있다는 정식 허가를 내줬다고 CNBC방송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https://www.koreatimes.co.kr/www/world/2020/10/501_298080.html


 

FDA's first COVID-19 treatment Gilead's remdesivir: 5 fast facts

Gilead costs around $3,200 per treatment course


Gilead's remdesivir, first coronavirus treatment approved by FDA, 'historic': Azar

HHS Secretary Alex Azar gives update on coronavirus treatments, testing, and vaccines.




Gilead Science's antiviral drug remdesivir is now officially approved by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as the first treatment for COVID-19 in the United States.


The approval came following new results published in 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Thursday from Gilead's Phase 3 ACTT-1 trial, which demonstrated faster recovery times than previously reported for the treatment of adults hospitalized with mild-moderate or severe coronavirus cases. Remdesivir was also found to reduce disease progression among severely ill patients who require oxygen.


FOX Business takes a look at five facts on the drug, including its economics.


View full text

https://www.foxbusiness.com/healthcare/gileads-remdesivir-first-fda-covid-19-treatment-facts


edited by kcontents


지난 5월 FDA로부터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지 5개월 만이다.

이로써 렘데시비르는 미국에서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승인받은 최초이자 유일한 의약품이 됐다.


대니얼 오데이 길리어드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대유행 시작부터 길리어드는 글로벌 보건 위기의 해법을 찾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며 "1년도 안 돼 미국에서 이 약을 필요로 하는 모든 환자에게 사용 가능하다는 FDA 승인을 얻게 된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길리어드사이언스 로고[로이터=연합뉴스]




렘데시비르는 원래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된 정맥주사 형태의 약이지만, 코로나19 입원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효과를 보여 코로나19 치료제로 주목받았다.


이달 초 발표된 임상시험 결과에서 렘데시비르를 투여한 환자의 회복 기간이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5일 더 단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투여된 여러 치료제 중 하나이기도 하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 연구 결과에서는 렘데시비르가 환자의 입원 기간을 줄이거나 사망률을 낮추지 못한 것으로 나타나 치료 효과를 둘러싼 논란이 일었다.


또 경증 환자에 대해서는 별다른 효험이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길리어드는 렘데시비르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보고 생산량을 늘리는 데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8월 회사 측은 연말까지 200만명 투여분 이상을 생산하고, 내년에 수백만회분을 추가로 더 만들어낼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길리어드는 이달 말까지 렘데시비르 생산량이 글로벌 수요를 맞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firstcircle@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01023008651072





Former FDA chief Scott Gottlieb on FDA's approval of remdesivir to treat Covid-19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