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 참전


    GS건설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2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국내 사모투자펀드(PEF)인 ‘도미누스프라이빗에쿼티’와 컨소시엄을 꾸려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에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의향을 밝혔다. 이는 GS건설이 두산인프라코어 예비입찰 적격인수후보군(숏리스트)에 포함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확인됐다. GS건설은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할 경우 컨소시엄 파트너인 도미누스프라이빗에쿼티와의 공동 경영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경제

edited by kcontents


건설업계에서는 GS건설이 현재 주택·건설사업 위주의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기 위해 두산인프라코어 입찰에 관심을 가진 것으로 보고 있다. GS건설의 1분기 기준 매출은 건축·주택(54%)과 플랜트·전력(36.9%)이 90.9%에 달한다. 건설경기 의존도가 높다는 뜻이다.



GS건설이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하면 건설장비 시장에 진출하게 되는 셈이라 수직계열화가 가능하다. 또 두산인프라코어가 올 상반기 중국에서만 1만여대의 굴착기를 판매한만큼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도 기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수자금 여력은 충분한 것으로 평가된다. 지난 6월 기준으로 GS건설의 현금 보유량은 1조9000억원 수준이었다.


현재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는 GS건설 컨소시엄 외에도 현대중공업지주·KDBI 컨소시엄 등 6곳의 후보군이 참여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지난 7일 현중컨소시엄과 유진그룹, 글랜우드PE, MBK파트너스,이스트브릿지파트너스 등을 적격후보군으로 선정해 통보했다. 시장은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의 인수를 유력하게 점쳤지만, G


S건설의 참전으로 더욱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인프라코어가 매각되면 두산그룹의 자구안 이행도 마무리 단계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두산그룹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3조원의 매각대금을 확보하겠다는 자구안을 제시했다. 이미 매각이 완료된 모트롤BG 사업부와 네오플럭스·두산솔루스·클럽모우CC·두산타워 등의 자산이 2조2000억원에 이른다.

유병훈 기자 조선비즈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0/21/2020102102598.html


두산인프라코어, 안전보건 경영시스템 국제인증 획득

     두산인프라코어가 안전보건경영시스템 국제표준인 ‘ISO 45001’ 인증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ISO 45001은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지난 2018년 3월 제정한 안전보건 경영시스템 관련 국제표준이다. 조직의 안전보건 위험요인을 체계적으로 파악하고 관리하는 임직원들의 노력이 주요 평가 기준으로 꼽힌다.

인천 동구에 위치한 두산인프라코어 본사 글로벌 R&D센터. /두산인프라코어 제공

두산인프라코어에 따르면 ISO 문서 시스템의 통합구조 도입, 안전보건정책에 근로자의 참여 및 협의 등 엄격한 기준을 충족해야 취득이 가능하기에 앞서 인증받은 민간기관 표준인 ‘OHSAS 18001’보다 한 단계 높은 안전보건 관리 수준을 요구한다.


이에 따라 두산인프라코어는 첨단기술을 도입해 사업장 안전보건시스템을 개편했다. 두산 그룹이 자체 개발한 EHS 평가 툴인 DSRS(Doosan EHS Rating System)를 바탕으로 안전보건 경영을 지속하는 동시에 안전 및 보건 관련 법규·표준, 화학물질, 연구실 안전, 소방시설 관리, 임직원 건강검진 이력 관리 등을 통합한 EHS IT 시스템 ‘두그린(DooGreen)’시스템을 개발해 활용했다.

지난 4월에는 전 사업장에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활용한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사업장 내 오염물질 배출 시설 및 환경 영향 시설에 IoT 기반 센서를 부착해 전 사업장의 안전·환경 관련 시설 가동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유사시 즉각 대응할 수 있게 했다.

안전관리자 중심으로 하던 안전활동도 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 이해관계자가 폭넓게 참여하는 활동으로 대폭 전환했다. 사업장에서 발생할 수 있

는 위험을 사전에 예측하고 예방하는 방식으로 안전보건 관리체계도 강화했다는 것이 두산인프라코어 측의 설명이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안전, 보건에 대한 투자는 임직원 보호는 물론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있어 필수 요건"이라며 "종합적이고 과학적인 예방 활동을 진행하고 협력사와 지역사회에도 안전 문화가 확산되도록 책임 있는 활동을 다 할 것"이라고 했다.
조선비즈 정민하 기자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10/20/2020102000789.html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