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月수입 933만원…부장님 몰래 유튜브하는 이유 있었네


국세청, 유튜버 수익 첫 공개


구글에서 받는 수익 371만원

간접광고로 받는 돈 562만원


달러로 지급받는 유튜브 수익

상당수는 과세 사각지대 놓여

국세청 "외환거래 꼼꼼히 감시"


    어린이를 위한 장난감 리뷰로 구독자 751만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서은이야기`는 얼마나 많은 수익을 낼까.


구독자 수십만 명을 보유한 유튜버들이 작년 국세청에 신고한 월 수입은 평균 933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직장인 평균 월급 303만원 대비 3배가 넘는 수치로, 국세청이 2019년 9월부터 유튜버 같은 신종사업에 대한 업종코드를 신설한 뒤 처음 공개한 수입 규모다. 유튜버들은 특히 콘텐츠 조회 수, 중간 광고 삽입 등을 통해 구글에서 정산받는 수익 371만원보다 `뒷광고`라고 불리는 제품 간접광고(PPL)로 벌어들인 수익이 562만원으로 더 많았다.


According to visualcapitalist.com, there are 50 million content creators on YouTube. - File pic


 

Let's be YouTubers and earn millions!


CAN you believe that there's a six-year-old Russian-American, the star of the "Like Nastya" YouTube channel for kids, who earns a whopping US$7.73 million per month?




According to the statistics on YouTubers' earnings, Anastasia Radzinskaya, fondly known as Nastya, now has 59 million subscribers and some of her videos have reached a viewership of 40 billion.


Her net worth is US$18 million. This tyke has now become the new darling of the YouTube channel for children's videos, overtaking toy reviewer Ryan Kaji of Ryan's World, who generated 22.8 million subscribers and had a net worth of US$15 million last year.


Then, there's PewDiePie, a Swedish-born vlogger well known for his "Let's Play" videos, which document him playing various video games. PewDiePie has now amassed 105 million subscribers and his net worth last year was US$13 million


View full text

https://www.nst.com.my/opinion/columnists/2020/09/625771/lets-be-youtubers-and-earn-millions


edited by kcontents


6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1인 미디어 창작자`(유튜버) 신규 등록 현황과 2019년 하반기 수입 신고 현황에 따르면 수입 금액을 신고한 유튜버는 총 330명이다. 이들이 신고한 수입은 184억9000만원에 달했다. 유튜버 1인당 월 평균액으로 환산하면 약 933만8000원으로, 연봉으로는 1억1200만원에 육박한다.


유튜버들은 영상 콘텐츠 조회 수, 중간 광고 삽입 등을 통해 구글에서 정산받는 광고 수익은 73억5000만원이라고 신고했다. 전체 수입에서 40%를 차지했다. 유튜버는 구독자 1000명 이상, 연간 재생시간 4000시간 이상이면 광고를 붙이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구글에서 정산받는 광고 수익 외에 나머지 수익은 최근 논란이 됐던 뒷광고 등 PPL로 벌어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PPL을 통한 수익은 매월 562만4000원으로, 구글에서 정산받는 광고 수익보다도 191만원가량 더 많았다.


평균 조회 수와 가입자 수 등을 기준으로 분석해 보면 `서은이야기`(751만명)는 구글에서 연간 85억원을 벌어들여 개인 채널 중 최고 수입을 거두는 것으로 업계는 추정했다. 마카롱, 젤리 등 음식 리뷰 채널인 `Jane ASMR`는 57억여 원, 어린이 장난감·놀이 리뷰 채널인 토이몽TV는 43억여 원의 수익을 내는 것으로 업계는 봤다.


 

업계에서는 그간 국세청이 고수익 유튜버 탈세를 제대로 적발해 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유튜브 광고 수익은 외국에 위치한 글로벌 기업 구글이 개인에게 직접 지급하는 외국 송금 방식이기 때문이다. 또 외국환거래법상 외환거래는 연간 누적 1만달러가 넘어야만 국세청에 통보된다. 게다가 구글은 지급받는 계좌 본인인증 절차가 없어 차명계좌를 통한 수익금 수령도 가능한 구조다. 이에 국세청은 연간 누적 1만달러 초과 거래뿐만 아니라 건당 1000달러 초과 거래에 대한 외환거래 자료도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있다. 차명계좌 이용이나 송금액 쪼개기를 통한 탈세를 차단하겠다는 의지다.




한편 1인 미디어 시장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는데도 과세 사각지대에 놓인 유튜버가 상당수라는 지적도 나온다. 올해 8월 기준 한국인이 만든 유튜브 채널 중 구독자가 10만명 이상인 유튜브만 4379명이고, 국세청에 `미디어 콘텐츠 창작자`로 신규 등록한 개인사업자도 2387명에 이른다. 1인 미디어 시장 규모는 2018년 3조원대에서 2023년 8조원대로 확대될 전망이다. 박 의원은 "협찬 등에 따른 과세도 누락되지 않도록 성실 신고 유도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성용 기자] 매일경제 



Who’s the Most Popular YouTuber in Every Country?


Who’s the Most Popular YouTuber in Every Country?

View the high resolution of this infographic by clicking here.


 

Forgot about becoming an astronaut—these days, kids are three times more likely to dream of becoming a professional YouTuber.


And who can blame them? With a big enough fan base, vlogging can be a lucrative business. Who exactly are these professional content creators, and how do they make their money?


This graphic by Accredited Debt Relief shows the most popular YouTuber in nearly every country. The list only considers individual YouTubers, so brands, bands, or shows didn’t make the cut.


View full text

https://www.visualcapitalist.com/worlds-most-popular-youtubers



[그래픽] 세계의 가장 인기 있는 유튜버


    우주 비행사가 되는 것을 잊어버린 요즘 아이들은 전문 유튜버가 되는 꿈을 꾸고 있다.


누가 그들을 비난할 수 있을까? 충분한 팬 층이 있다면, 브이로깅은 수익성 있는 사업이 될 수 있다. 이 전문 콘텐츠 제작자들은 정확히 누구며, 어떻게 돈을 벌까?


공인 채무 구제 협회의 이 그래픽은 거의 모든 나라에서 가장 인기 있는 유튜버를 보여준다. 이 목록은 개별 유튜버만을 고려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Top 15 Highest Paid YouTube Channel Ranking (2013-2019)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