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5년 인천광역시 하수도정비기본계획’ 밑그림 나와 ㅣ 인천시 도시철도망구축계획 변경안 나와...공청회 개최


인천시 하수처리 기반시설 확충 밑그림 나왔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생활환경 개선 및 공공수역의 수질보전을 위해 인천도시기본계획, 경제자유구역 등 각종 개발계획과 변화된 하수도 관련 최근 지표를 반영하여 수립한‘2035년 인천광역시 하수도정비기본계획’이 지난 25일 환경부에 최종 승인되었다. 라고 밝혔다.


인천시(일일 처리용량 1천톤이상) 공공하수처리시설 14개소의 시설용량은 1,513천톤/일이며, 유입하수량은 1,133천톤/일으로 시설의 운영은 인천환경공단이 10개소, 민간 3개소, 부천시 위탁 1개소이다. 최근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인구에 의해 발생되는 하수를 적정 처리하고 송도, 청라, 검단 등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예상되는 하수량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공공하수처리시설 용량을 2035년까지 일 1,809천톤으로 확충하기로 하였다.


하수처리 기반시설 확충 계획 중 첫째, 1995년 설치되어 시설물 노후화와 남동산단의 오·폐수 유입 등으로 처리능력이 감소하고 악취가 발생하고 있는 승기 공공하수처리시설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하여 현 위치에서 지하화하고, 재정사업으로 현대화를 추진하게 되며, 처리시설 상부와 잔여부지는 인근 주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공원 조성과 체육시설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둘째, 하수처리시설 개량을 통한 수질개선이다. 시설 노후화와 고농도 하수유입으로 처리효율이 낮아진 가좌공공하수처리시설에 94억원을 투자하여 유량조정조(14,000㎥/일) 및 응집침전시설 등의 전처리시설을 2021년까지 설치하여 처리효율을 높이고 가좌분뇨처리시설에 379억원을 투자, 2021년까지 증설(1,780㎥/일→2,580㎥/일 증800㎥/일)하여 하수 및 분뇨의 적정처리를 통하여 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인천시의 하수관로 총연장 5,843㎞ 중 20년 이상 경과된 노후하수관로 3,237㎞(55.4%)의 파손 등 결함으로 인한 도심지 지반침하(일명 싱크홀) 사고 예방을 위하여 2022년까지 225억원(국비 45억원, 시비 180억원)을 투자하여 20년 이상 경과된 노후하수관로 전량에 대하여 정밀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유훈수 시 환경국장은 “환경기초시설인 하수도시설의 안정적인 확충과 운영을 통하여 쾌적한 환경조성과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여 최상의 하수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하수 및 분뇨처리시설 등 하수도 시설의 처리운영 효율을 극대화 하여 공공수역의 안정적인 수질 유지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



인천시 도시철도망구축계획 새롭게 마련해 시민 의견 듣는다

 

2030년까지 ‘부평연안부두선’ 등 8개 노선(87.8km) 추진 

도시철도망구축계획 변경(안) 공람(10.6.∼10.14.) 및 공청회(10.13.) 개최 

민‧전문가 및 시의회 의견 수렴 후 연말까지 국토부에 승인 신청 


   인천시가 도시철도망구축계획 변경(안)을 마련하여 시민과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듣는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한국교통연구원과 함께 수립한 「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 변경(안)」에 대한 공람 및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 변경(안)」은 「도시철도법」 제5조 제6항에 따라 2018년 12월 13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받은 ‘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2016∼2035)’에 대한 타당성을 재검토한 것으로서 ‘부평연안부두선’ 등 총 8개 노선(87.8km)이 반영되었다.


이번 타당성 재검토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등 그동안 변화된 사회‧경제적 여건을 반영하여 경제성(B/C)이 낮은 인천남부순환선 등에 대한 사업을 재기획하고 GTX-B 수혜를 극대화하기 위해 연계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한편, 원도심 재생 활력 지원에 중점을 두었다.





 

변경(안)에는 ➊인천2호선 검단연장 ➋부평연안부두선 ➌송도트램 ➍인천2호선 논현연장 ➎영종트램 1단계 ➏주안송도선 ➐인천1호선 송도8공구 연장 ➑제물포연안부두선이 대상노선으로 반영*되었다.

* (기준) 경제성(B/C) 0.7 이상 또는 종합평가(AHP) 0.5 이상


➊ (인천2호선 검단연장) 현재 예비타당성조사 중으로 기존 계획을 그대로 반영

➋ (부평연안부두선) 원도심(중‧동구, 미추홀구, 서구, 부평구) 재생 활력 지원 및 GTX-B 연계

➌ (송도트램) 기존 1단계(송도글로벌캠퍼스∼송도달빛축제공원)를 전 구간 동시 건설로 변경

➍ (인천2호선 논현연장) 및 ➏ (주안송도선) 경제성이 낮은(B/C 0.48) 인천남부순환선을 서측과

동측으로 분리, 주안송도선은 경인선, 인천2호선, 수인선(KTX‧월판선) 및 GTX-B와 연계

➏ (영종트램 1단계) 활주로 하부통과 곤란 등 인천국제공항공사 요구를 반영, 제2터미널∼공항신도시 구간 제외

➐ (인천1호선 송도8공구연장) ‘인천1호선 국제여객터미널연장’(후보노선) 구간 중 반영기준을 충족한 구간 반영

➑ (제물포연안부두선) 연안부두 접근성 제고를 통한 인천 섬 관광 활성화 기여



장래 여건이 변화되면 우선 검토될 후보노선*으로는 인천1호선 국제여객터미널연장, 동인천청라선, 영종트램 2단계, 자기부상열차 장래 확장 등 4개 노선이 제시되었다.


「인천 도시철도망구축계획 변경(안)」은 시민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인천시 홈페이지에 게시(분야별〉교통〉교통자료실, 10. 6.)하며 10월 13일(화)에는 시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번 공청회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장 참여가 제한되는 만큼 인천시 공식 페이스북 채널(https://www.facebook.com/incheon.gov)에서 실시간으로 중계하여 온라인으로도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의견제출) 게시된 서식에 따라 서면, 팩스(☎032-440-8710), 전자우편(kdg1460@korea.kr)을 통해 10월 14일까지 의견서를 접수한다.



(공청회) 10.13.(화) 14:30부터 송도컨벤시아(116‧117 Room)에서 열리며, 현장에 참석할 시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여 신청을 받아 30명을 선정한다.


인천시는 이번 공람과 공청회를 통해 제출된 시민의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하고 시의회 의견청취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한 뒤 올 12월경 국토교통부에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인천시가 제출한 변경(안)을 전문 연구기관의 적정성 검토, 관계부처 협의 및 국가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승인·고시하게 된다.


인천시 교통국장(이정두)은 “도시철도는 출퇴근 등 시민의 일상생활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도시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되어야만 사업 추진이 가능한 점을 고려하여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면서 “앞으로 도시철도망구축계획 변경(안)이 확정되면 조속히 승인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천시 

케이콘텐츠


728x90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