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건축 인허가 내년 2월까지 완료…5월 착공


전남도, 한전공대 지원책 마련…2022년 2월 사용승인 계획

전남과학고 한전공대 부근으로 확대·이전도 검토


   한전공대 건물 신축 인허가 절차가 내년 2월까지 완료되고 늦어도 내년 5월에는 착공될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는 한전공대의 2022년 3월 정상 개교를 위해 이 같은 내용의 교사(校舍) 건축 실행계획과 연구기반 조성·정주 여건 개선 등 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남도는 개교까지 남은 시일이 촉박함에 따라 교사 건축 착공 일정을 앞당기기 위한 실행계획을 마련했다.

한전·나주시와 협의해 올해 안으로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마치고, 실시계획 인가와 건축 허가 등 인허가 기간을 최대한 단축한다.




내년 2월까지 인허가 절차를 마치고 늦어도 내년 5월에 착공, 2022년 2월 임시사용승인을 받아 개교할 계획이다.


한전공대 육성에 필요한 연구기반 조성을 위해 연구소·클러스터 부지 80만㎡(대형연구소 40만㎡·클러스터 40만㎡)에 대한 '기본계획 및 지방재정지원 타당성 조사 용역'도 내년 1월까지 마칠 예정이다.


이 용역을 통해 세계 최고 에너지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산학연 공동연구를 추진하고 창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등이 이뤄져 글로컬 산학연의 구심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화연구시설 구축도 한전공대 시설 확보 계획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들어간다.


한전과 전남도는 미래 에너지 분야 혁신 소재와 원천기술 확보, 산학연 공동연구·분석지원으로 기술 사업화를 이끌 거점 연구센터를 기획하고 있다.




에너지 신소재 분야 전문가들로 기획위원회를 구성해 국가 연구개발사업 시설 구축도 준비 중이다.

또 한전공대 교직원 등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우수한 교육환경 조성에도 나선다.


나주시 금천면에 있는 전남과학고를 한전공대 인근으로 확대 이전하고 교육과정을 개편하는 방안도 교육청과 협의 중이다.


지영배 전남도 한전공대설립지원단장은 "한전공대가 2022년 개교 후 이른 시일 내 세계 일류대학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경닷컴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