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이 개발한 무인 경호차량 살펴보니


    현대로템이 개발한 첨단 무인차량이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경호경비 임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현대로템은 지난 25일 경기 이천시에 위치한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다목적 무인차량 ‘HR-셰르파’를 시연했다고 28일 밝혔다.


HR-셰르파. 현대로템 제공


HR-셰르파. 현대로템 제공





이날 2대의 HR 셰르파는 선두에서 주행하며 행사장 이동간 경호경비 임무를 맡았다. 대열 후미에서는 현대로템이 군에 공급한 차륜형장갑차 1대가 엄호했다.


HR-셰르파는 민·군 겸용 다목적 무인차량이다. 경차보다 작은 크기에 6륜 전기모터구동체계를 갖췄다. 360도 제자리 회전 기능을 갖추는 등 기동성이 뛰어나다. 험로 주행에 유리한 에어리스 타이어를 채택해 펑크가 날 우려가 없고 내구성이 우수하다고 한다.


HR-셰르파. 현대로템 제공


현대위아에서 제작한 원격사격통제체계를 탑재해 원거리 탐지 정찰도 가능하다. 물자 및 환자 후송, 화력지원, 위험물 탐지 등 목적에 따라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원격주행을 비롯해 차량 앞 인원을 자동으로 따라가는 종속주행, 지정된 경로를 스스로 탐색하고 순찰하는 자율주행 기능도 있다.


HR-셰르파. 현대로템 제공





HR-셰르파는 민간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고정밀 레이저 스캐너를 부착하면 건설현장 측량용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수소전기열차, 수소충전인프라 등 다양한 신사업과 함께 셰르파 같은 무인체계 부문 경쟁력도 발전시켜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준 선임기자 jun@kyunghyang.com 경향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