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중간 '잠깐' 쉬면 기억력 높아진다


   유산소 운동을 중강도 혹은 고강도로 지속하다가 잠깐 쉬면 기억력 등의 인지 기능이 오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Philadelphia Magazine

운동하면 기억력, 집중력 등이 좋아지는데 운동 중 잠깐 휴식하면 효과가 더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Exercise improves learning and memory in young adults

Date:September 10, 2020

Source:Wiley

Summary:
Just a single exercise workout has positive effects on learning and memory in young adults, according to a recent review of published studies.

Just a single exercise workout has positive effects on learning and memory in young adults, according to a recent review of published studies.




The review, which is published in Translational Sports Medicine, included 13 relevant studies. The types of exercise that were studied involved walking, running, and bicycling in individuals between 18 to 35 years of age.

Investigators found that aerobic exercise for 2 minutes to 1 hour at moderate to high intensity improved attention, concentration, and learning and memory functions for up to 2 hours. They noted that the results may have important education-related implications.

"Exercise makes you smart," said co-author Peter Blomstrand, MD, PhD, of County Hospital Ryhov and Jönköping University, in Sweden.
https://www.sciencedaily.com/releases/2020/09/200910090055.htm
 

edited by kcontents


스웨덴 옌세핑 병원(Jönköping, Ryhov) 연구팀은 18~35세를 대상으로 관련 연구 13건을 분석해 걷기·달리기·자전거 운동이 뇌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그 결과, 걷기·달리기·자전거에 상관없이 중간강도 또는 고강도로 운동하면 기억력·집중력 등의 인지 기능이 향상됐다. 특히 10~60분 러닝머신을 뛰는 동안 5분 정도 잠깐 쉬면 장기 기억력·집중력·주의력이 더 올랐다. 연구팀은 운동하면 뇌에 공급되는 혈류가 늘어 기억 중추인 해마와 인지기능이 향상되는데, 휴식하면 운동으로 인한 뇌의 피로가 해소돼 긍정적 영향이 더 커진다고 분석했다.


PxHere



edited by kcontents


연구를 진행한 피터 블롬 스트랜드 교수는 “학생이나 노인들이 인지 기능을 올리려면 걷기, 자전거 타기 등 유산소 운동을 조금 힘든 정도로 하면 기억력에 도움이 되는데, 운동하다가 5분 정도 쉬면 효과가 더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스포츠학회에서 발간하는 학술지 ‘스포츠 중개 의학(Translational Sports Medicine)’에 최근 게재됐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김명주 헬스조선 인턴기자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9/11/2020091102527.html


A Good Workout Could Boost Your Thinking for Up to 2 Hours


 A few minutes of moderate- to high-intensity aerobic activity -- like running or biking -- can boost young adults' memory and concentration for up to two hours, a new research review shows.


That's the takeaway from 13 studies published between 2009 and 2019. All looked at the short-term impact of bicycling, walking and/or running on the mental health of 18- to 35-year-olds.


Pinterest




edited by kcontents


"We found that two minutes to one hour of aerobic exercise at moderate to high intensity improves the learning ability and storage in memory for up to two hours in young adults," said Dr. Peter Blomstrand, who led the research review. He works with the department of clinical physiology at County Hospital Ryhov in Jönköping, Sweden.

https://consumer.healthday.com/cognitive-health-information-26/cognition-cognitive-therapy-965/a-good-workout-could-boost-your-thinking-for-up-to-2-hours-761332.html


 

중강도 유산소 운동, 청소년 기억력 집중력 증강시켜 

   달리기나 자전거 타기 같은 중강도의 유산소 운동을 몇 분 정도 하면 청소년들의 기억력과 집중력을 최대 2시간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검토 결과가 나왔다.

그것은 2009년에서 2019년 사이에 발표된 13개의 연구들에서 얻은 것이다. 모두 18세에서 35세 사이의 정신건강에 대한 자전거 타기, 걷기, 달리기의 단기적인 영향을 살펴보았다.

연구검토를 주도한 피터 블롬스트란드 박사는 "중간에서 고강도로 2분에서 1시간 정도 유산소운동을 하면 학습능력이 향상되고 기억력 저장이 젊은 층에서 최대 2시간까지 향상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스웨덴 옌셰핑에 있는 카운티 병원 료프에서 임상 생리학과에서 일하고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kcontents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