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다운사이징' 가속화에 60㎡이하 소형 대세


   1~2인 가구가 주로 거주하는 60㎡(이하 전용면적)이하 소형 아파트가 강세다. 주거단위의 변화로 거래량이 증가하면서 집값도 상승하는 모양새다.


20일 행정안전부가 집계한 '주민등록 인구·세대 현황 분석'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1인 가구는 총 876만8414가구로 전체 2279만1531가구 중 38.5%를 차지했다. 2인 가구도 526만8211가구로 23.1%를 차지하며 1~2인 가구가 전체 가구의 절반 이상인 60%를 웃돌았다.


매일경제/Gramho

edited by kcontents


1~2인 가구의 증가는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7월 전국 주택 매매 거래는 93만500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약 50%증가했다. 특히 소형으로 분류되는 60㎡ 이하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올해 같은 기간 60㎡ 이하의 매매 거래는 34만8294건으로 전체 거래의 37%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량인 20만1591건보다 무려 72% 급증한 수치다.





매매가에서도 60㎡ 이하는 다른 평수보다 높은 집값 상승률을 보였다. KB부동산 자료를 보면 충남 천안시 쌍용동에 위치한 '천안 쌍용역 코오롱 하늘채' 59㎡는 지난 8월 3억500만원(26층)에 매매 거래가 이뤄졌다. 이는 지난 3월 매매가인 2억5900만원(23층)보다 4600만원 오른 가격으로 5개월 만에 약 18% 올랐다. 3~4인 가구가 주로 선호하는 같은 단지 84㎡의 경우 올해 5월 3억4250만원(3층)에 거래가 성사됐으나, 지난해 11월 매매가보다 약 5% 오르는데 그쳤다.


인천 부평구 '래미안 부평'은 지난 6월 59㎡ 15층이 5억원에 거래됐다. 이는 올해 1월 동일면적 13층 매매가 4억2000만 원보다 8000만원(약 20%) 오른 금액이다. 반면, 84㎡는 올해 1월 5억5700만원(7층)에서 6월 6억1000만원(8층)으로 약 9.5% 상승에 그쳤다.


w21.datanews.co.kr

edited by kcontents


업계 관계자는 "1~2인 가구가 전체 가구 유형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되면서 주택시장 트렌드도 ‘다운사이징’으로 빠르게 이동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며 "소형 아파트의 수요에 비해 상대적으로 공급 물량이 적다는 점에서 높은 희소가치까지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소형 아파트의 강세가 잇따르자 신규 분양하는 소형 분양단지에도 관심이 몰리고 있다.




충남 천안에서는 삼부토건이 '천안 신방 삼부르네상스'를 분양 중이다. 천안의 주요 배후 주거지로 꼽히는 동남구 신방동 수혜를 누릴 수 있다. 59㎡를 60% 이상 공급해 1~2인 가구를 위한 주거공간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희건설은 경기 용인시에서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리버파크'를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52~105㎡ 총 1963가구 규모로 이 중 976가구를 일반분양한다. 특히 60㎡이하 소형면적인 52~59㎡가 1423가구로 일반에는 773가구가 공급된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