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美 아키타이저 에이플러스 어워드 수상


파이널리스트(Finalist)'


    현대건설은 미국 조경 디자인 ‘2020 아키타이저 에이플러스 어워드에서 ‘파이널리스트’를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세계 최대 규모 건축 웹진 아키타이저에서 주최하는 에이플러스 어워드는 매년 전 세계 100여개 국가에서 5000여개 작품을 출품할 만큼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상이다.


 

'Announcing The Winners Of The First Architizer A+ Awards!


Today, we’re thrilled to announce the full list of winners of the first annual Architizer A+ Awards. But before getting into the specifics — don’t worry, they’re coming quick — we think that with the conclusion of the awards year 1, we’ve accomplished our goal of breaking architecture out of the echo chamber™ (ha!). We’ve always thought that the oh-so private world of architecture should be opened up to the public at large, where people can consume buildings (and maybe even some archi-drama) like they do the daily news, food porn, and movie trailers. We can say now that the A+ Awards helped us achieve this — in addition to the overwhelming number of submissions from over 100 countries, plus the highly-esteemed jury we amassed, Public Voting garnered 150,000 votes from every corner of the world. And with that #humblebrag,





A total of 87 buildings won the Jury and Popular votes for each of the Award’s 52 Typology and Plus categories. Instead of celebrating one architect and making architecture into something rarefied and arcane (ahem), the A+ Awards celebrate the diversity of the world’s architecture. The winners list runs the gamut of architectural typology and form, ranging from enormous towers to the smallest apartments and nearly everything in between. There are wind-swept memorials, a gallery/house with a pool in the middle of it, “iceberg” apartments in the Baltic, a conference center from the future, a floating chapel, a polka-dotted parametric pop-up, and the most sublime tourist path imaginable — the National Tourist Route Trollstigen by Reiulf Ramstad Architects. The latter held the title for most awards won by a single project, with a final tally of 4 awards, including two Jury awards and two Popular Choice awards.


National Tourist Route Trollstigen by Reiulf Ramstad Architects


View full text

https://architizer.com/blog/inspiration/industry/announcing-the-winners-of-the-first-architizer-a-awards




edited by kcontents


현대건설은 이번 어워드에서 ‘디에이치 아너힐즈’ 미세먼지 저감 상품 ‘클린존’을 출품해 본상(파이널리스트)에 선정됐다. 이는 국내 아파트 조경 디자인으로는 유일한 수상이다.


디에이치 아너힐즈 클린존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옥외용 시설물로 에어워셔, 쿨링 미스트와 개수대 등으로 구성돼 있다.


Wuxi Grand Theatre by PES-Architects

edited by kcontents


클린존은 미적으로는 유선형의 입체형태가 두드러지고 기능적으로는 미세먼지 저감에 UV 살균 기능이 더해진 안티 바이러스 효과로 심사위원들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클린존은 자녀들이 자주 이용하는 어린이 놀이터에 설치돼 미세먼지와 바이러스 등에 취약한 아이들의 보건위생을 강화했다는 점에서도 좋은 평가를 얻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상을 통해 시공뿐 아니라 조경 디자인 분야에서도 글로벌 건설사로서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디자인과 더불어 설계, 기술, 수행 기술력을 기반으로 명품 주거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