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3D프린팅 기술로 2배 빠르게 실물 모형 제작… 건설업 디지털 변환 가속


   롯데건설은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모형 제작 등 시공성 검토에 필요한 기간을 단축하는 연구를 수행했다고 27일 밝혔다.


3D프린팅 기술로 제작한 서울 원효로 역세권 청년주택의 디지털 목업 /롯데건설 제공


3D프린팅은 잉크 대신 플라스틱, 나일론, 금속 같은 재료를 사용해 3차원 사물로 출력하는 기술이고, 디지털 목업은 제품을 만들기 전에 축척을 적용하거나 실물 크기로 제작한 모형을 뜻한다.


롯데건설은 건설 현장에도 건설정보모델링(BIM) 모델에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해 실물 모형을 제작한 다음 고난이도 작업의 시공성 등을 검토하면, 그만큼 제작 기간과 원가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건설에 따르면 이전에는 4주 이상 소요됐던 모형 제작 기간이 50% 이상 단축되고 모형 제작 비용도 80% 절감된다.


제품 생산 현장에서 캐드(CAD·컴퓨터지원설계)와 캠(CAM·컴퓨터응용가공) 등을 이

용해 제품을 설계하고 실제로 모델을 만들어 분석하면, 시제품을 생산하고 평가하는 절차를 단축할 수 있어 개발하는 기간과 비용도 줄일 수 있다. 시공성과 품질, 안전 등에 대해 다각적이고 직관적으로 검토할 수 있기 때문이다. 3차원 설계 도면뿐만 아니라 공사 계획 같은 다양한 정보를 담은 디지털 플랫폼 BIM은 건설업계의 디지털 변환 중 대표적인 사례다.

유한빛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