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2·18·24홀…마음대로 골라 치세요?.."혹시 스크린?"VIDEO: Luna.X Golf Club


"6·12·18·24홀…마음대로 골라 치세요"


첫 '6홀 단위' 선택형 골프장

경주 루나엑스 내년 9월 개장

모두 다른 6홀짜리 4개 코스

1개 코스만 돌고 출근 가능


빠르고, 쉽고, 즐겁게 

젊은 세대 관심 끌 것


    내년 9월 경북 경주시 천북면에 ‘24홀 골프장’ 루나엑스가 들어선다. 통상 9개홀 단위인 일반 골프장과 달리 서로 다른 6개홀 코스가 총 4개 있는 국내 첫 ‘6·4제 골프장’이다. 내장객이 9홀, 18홀 라운드에 얽매이지 않아도 된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루나엑스에선 ‘6홀 골프’부터 최대 24홀까지 6홀 단위로 끊어 라운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통념을 깬 ‘파격’ 아이디어를 현실로 옮겨온 건 윤재연 블루원 사장(사진)이다. 그는 “출근 전이나 퇴근 후 1시간30분짜리 콤팩트 라운드를 즐기는 게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윤재연 블루원 사장


윤 사장은 ‘콤팩트 골프’가 미래 골프산업의 핵심 키워드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업 모토도 ‘빠르게(speedy), 쉽게(easy) 즐겁게(fun)’다. 그는 “9개홀로 이뤄진 아웃코스를 나섰다가 다시 인코스로 돌아오는 게 ‘골프의 정석’처럼 여겨졌지만 현대 골퍼들에겐 매우 비효율적인 구조”라고 말했다. 4~5시간씩 걸리는 긴 시간이 젊은 세대는 물론 바쁜 직장인, 고령층 등에 걸림돌로 작용한다는 얘기다. 윤 사장이 ‘6·4제’를 블루원 산하 골프장에 처음 도입한 배경이다. 블루원은 블루원 용인(27홀), 블루원 상주(18홀), 블루원 디아너스(27홀) 등 3개 골프장을 운영하고 있다.




“여성 시니어들에게도 18홀 라운드는 버겁습니다. 12홀이 적당하죠. 주말 오전, 출근 전 새벽 운동처럼 간단히 골프를 치고 싶은 골퍼들에겐 9홀도 길 때가 있고요. 또 에너지가 넘치는 남성 골퍼들은 18홀 라운드가 아쉽죠. 그렇다고 9홀을 추가하자니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죠. 루나엑스는 이런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다고 봅니다.”


파격은 또 있다. ‘언택트(비대면) 시대’에 맞춰 사우나를 ‘옵션’으로 넣는다. 원하는 골퍼에게만 추가비용을 받는다. 샤워를 원하지 않는 골퍼는 라운드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게 된다. 가방과 소지품 등 간단한 짐만 보관할 수 있는 간이 라커도 클럽하우스 곳곳에 배치할 계획. 골프복을 입은 채 골프장에 도착해 라운드한 뒤 곧바로 귀가하고 싶어하는 골퍼들을 위해서다.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체크인은 비대면 ‘스마트 체크인 시스템’을 통해서 한다. 스마트폰으로 집에서 체크인한 뒤 프런트에 들르지 않고 곧바로 티샷을 하며, 결제도 스마트폰으로 하는 식이다. 라운드가 끝난 뒤 결제하기 위해 프런트 앞에 줄을 서거나 순서를 기다리는 번거로움이 사라지는 것이다. 클럽하우스 레스토랑, 그늘집, 프로숍 등에서 쓰는 비용도 모두 등록된 계정에 기록된다. 이를 위해 블루원은 최근 카카오VX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그동안 골프 문화는 4인 기준이었습니다. 그룹에서 한 명이 리드하면 거기에 맞춰 다른 골퍼들이 따라가야 하는 형식이었죠. 4인 기준 식사도 유독 골프장에서만 볼 수 있었던 문화고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개인이 원하는 방법으로, 각자 동선대로 움직이는 것을 선호하는 골퍼가 늘어날 것입니다. 1인(조인)골프, 더치페이 등 루나엑스에선 모든 골퍼가 자유로워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루나엑스는 태영그룹이 1조원을 투입해 천북면 일대 700만㎡에 짓는 ‘천북관광단지 및 보문빌리지’사업의 시발점이다. 27홀 골프장을 지을 수 있는 터에 24홀만 넣고, 남은 공간에 300m 길이의 연습장을 배치했다. 또 클럽하우스 지하에는 공유오피스와 피트니스클럽, ‘골프 마켓’ 등을 마련하는 등 루나엑스를 하나의 ‘토털 골프 단지’로 조성하겠다는 게 윤 사장의 복안이다. 윤 사장은 “루나엑스가 경상권을 넘어 전국 골퍼들이 한 번쯤 꼭 가보고 싶어하는 퍼블릭 골프의 ‘성지’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경주=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루나엑스 골프장 Luna.X Golf Club (Korean Version)





애꾸눈이 만든 시모어 퍼터… 완벽한 정렬로 ‘정확한 퍼팅’


오리엔트골프

시모어 퍼터는 PGA투어 선수였던 짐 윅스가 불의의 사고로 한쪽 눈의 시력을 잃은 뒤 개발한 퍼터다. 애꾸눈이 된 그가 골프를 더 하지 못할 위기에 놓였다. 그러던 어느 날 눈에 아무런 문제가 없는 골퍼도 퍼팅할 때 주시안의 영향을 받아 정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뇌는 주시안의 정보를 더 선호해서 주시안에 따라 볼을 정렬한다. 주시안과 비주시안의 시각차가 있기 때문에 홀에 에이밍하는 데는 일정함이 떨어진다. 윅스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퍼터로 매번 일관된 정렬을 돕는 기술인 라이플스코프 테크놀로지(RST·Rifle Scope Technology)를 개발했다.


시모어 미니 자이언트 DF 퍼터


RST는 특허 받은 기술로 시모어 퍼터에서만 찾아볼 수 있다. 시모어 퍼터의 힐 쪽에 빨간색 점과 양쪽에 하얀 선이 있는 것이 핵심 기술이다. 퍼터를 정렬할 때 샤프트가 하얀 선 안쪽에 있고 빨간 점이 가려져 눈으로 보이지 않도록 셋업하면 타깃 라인에 맞춰 정확하게 정렬할 수 있다. 퍼터 페이스의 로프트 각도가 눕히거나 세워지지 않기 때문이다. 결국 빨간색 점이 보이지 않도록 퍼터를 정렬하면 셋업에 대한 의구심을 100% 배제하고 타깃 라인에 맞게 정확히 퍼터를 정렬했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다. 시모어 퍼터의 RST 기술은 단순히 퍼터의 타구감이나 볼의 구름보다 퍼팅에 더 중요하고 실질적 요소인 에이밍에 집중한 것이다.




애꾸눈이 만든 시모어 퍼터의 혜택을 누린 선수는 페인 스튜어트다. 스튜어트는 시모어 퍼터를 교체하자마자 AT&T 페블비치에서 바로 우승했다. 그는 퍼팅할 때 손으로 미는 포워드 프레스 동작을 통해 퍼터의 로프트와 페이스 각도가 바뀌어 일정한 임팩트가 나오지 않는다고 믿고 있었다. 시모어 퍼터의 기술을 듣고 바로 교체해 우승한 것이다. US오픈에서 환상적인 퍼팅을 보이며 메이저 챔피언의 영광을 안았다. 스튜어트는 1999년 우승 당시 최종 라운드에서 단 24번의 퍼트를 하며 우승했다. 심지어 마지막 3개 홀에서 전부 원퍼트를 했고 시모어 FGP로 US오픈 역사상 가장 긴 파 퍼트를 성공하며 역전 우승을 했다. 잭 존슨도 2007년 마스터스와 2015년 디오픈에서 2번의 메이저대회 우승을 시모어 퍼터와 함께했다. 마지막 우승이었던 디오픈에서는 72홀 평균 퍼팅 수 29개를 기록하며 이 부문에서 2위를 차지했다. 존슨이 2번의 메이저를 포함해 12번 우승하는 데 사용된 퍼터는 시모어 퍼터다. 이 외에도 시모어 퍼터로 우승한 선수는 여럿 있다. 시모어 퍼터를 이어받아 리론칭한 제이슨 폴리엇과 짐 그룬버그는 “메이저 대회 우승과 PGA투어에서 인정받았다. 하지만 이보다 더 기쁘고 중요한 것은 아마추어 골퍼도 시모어 퍼터를 사용해 퍼팅이 향상됐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다”고 말했다. 모든 수준의 골퍼를 위한 최고의 퍼터를 제공하겠다는 데 더 가치를 두고 있는 진정성을 엿볼 수 있다.


시모어 미니 자이언트 DF 퍼터

미니 자이언트 퍼터는 시모어 퍼터의 RST 기술뿐만 아니라 임팩트 시 페이스 밸런스 기술도 접목하고 있다. 페이스 밸런스와 임팩트 때 페이스 밸런스는 차이가 있다. 페이스 밸런스는 지면과 평행하게 놓은 상태에서 퍼터의 중심점을 잡고 균형을 잡았을 때 페이스가 하늘을 가리키고 있는 퍼터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아크가 아닌 직선 스트로크를 하는 골퍼를 위한 퍼터다. 임팩트 때 페이스 밸런스는 실제로 퍼팅을 하면 퍼터 라이각 즉, 퍼터와 샤프트가 이루는 각도로 지면과 수평이 아닌 약 70도의 각도로 퍼터를 세워서 퍼팅하게 된다. 페이스 밸런스 퍼터는 70도로 세웠을 때 임팩트 때 헤드가 열리고 닫히지만 임팩트 때 페이스 밸런스 퍼터는 임팩트 시점에 페이스가 스퀘어로 맞춰지는 현상이다. 결국 페이스 밸런스 퍼터나 토행 퍼터가 임팩트 때 손의 움직임을 제어하고 컨트롤해야 하는 외부 움직임이나 인위적인 동작을 통해 스트로크해야 하지만 시모어 퍼터의 임팩트 때 페이스 밸런스는 스트로크 할 때 손의 사용을 제한할 수 있다.




미니 자이언트 딥 플랜지(Deep Flange: DP)는 시모어 퍼터의 FGP 디자인 헤드다. 3번의 메이저와 20번의 우승을 함께한 대표적인 모양의 헤드다. DF 모델은 미니 자이언트보다 솔을 넓게 만들었다. 4개의 구리 무게추를 퍼터 헤드의 힐과 토 그리고 솔의 힐과 토에 배치해 관성모멘트를 최대한 높였다. 스위트스폿이 넓어지면 볼이 살짝 빗맞아도 헤드가 흔들리지 않아 방향과 거리가 크게 벗어나는 것을 보상해준다.


SeeMore Black Si2 W Aluminum/front.wemakeprice.com

edited by kcontents


시모어 Si2, Si2 호젤

Si2 모델도 시모어의 대표적인 FGP 디자인을 채택했다. 클래식한 일반 블레이드 형태의 퍼터로 타구감과 롤을 향상하기 위해 새로운 알루미늄 인서트를 삽입했다. Si2 모델은 스트레이트 샤프트를 헤드 가운데 쪽에 꽂아둔 센터 샤프트 형태의 퍼터다. Si2 호젤 모델은 플러머넥 호젤을 한 모델이다. 손을 살짝 앞에 두고 플러머넥 호젤 디자인을 선호하는 골퍼를 위한 퍼터다. 이 모델은 일반 플러머넥 퍼터보다 샤프트가 스위트스폿 쪽에 꽂혀 있어 타구감과 퍼터 밸런스가 좋다.




시모어 Si5말렛, Si5 호젤

Si5 모델은 말렛 형태의 헤드다. 블레이드보다 더 큰 헤드를 선호하는 골퍼를 위한 모델이다. RST 기술과 더불어 정렬에 더 도움을 받고자 하는 골퍼를 위해 얼라인먼트 라인이 추가됐다. Si2 모델과 같이 새로운 알루미늄 인서트를 삽입해 타구감과 롤을 향상했다. 오프셋 호젤 모델은 Si2 호젤 모델처럼 손을 살짝 앞에 두고 퍼팅하는 골퍼를 위한 디자인이다. 오프셋 샤프트가 꽂혀 있다. 이 모델은 페이스 밸런스 모델로 직선 스트로크를 하는 골퍼를 위한 모델이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동아일보


Player's View - How To Use a SeeMore Putter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