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해상에도 도로처럼 내비시스템 시행..."스마트 해양교통 체계구축"

내년부터 세계 최초로‘해상 내비게이션’서비스 시행으로


세계시장 선점 노력

해양수산부,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발표 


 

자동차 내비게이션처럼 안전운항 정보를 실시간 제공하고, 충돌?좌초위험 예측 및 경보 등을 울려주는 해상 내비게이션 서비스로 해양사고 30% 감소 기대


선박탑재 단말기 및 송수신장비의 원격 업데이트(SW), 해상원격진료 체계 시범사업 등 해양 분야 비대면?디지털 서비스 활성화 촉진


해양디지털 신산업 육성 및 국제표준화 주도, 신규 디지털 기술 및 서비스에 대한 국제공동 인증체계 운영 등 국제 해양디지털 주도 국가로 자리매김



     내년부터는 바다 위에서 해상 내비게이션(e-Navigation)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어 더욱 안전한 바닷길 항해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8월 6일(목) 열린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위와 같은 내용이 담긴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 자동차 내비게이션과 유사하게 교통상황?사고정보?기상정보 등을 제공하고, 충돌?좌초 등 위험상황을 알려주는 서비스



해양수산부는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을 통해 첨단기술을 활용하여 전체 해양사고의 84%를 차지하는 인적과실로 인한 사고를 첨단기술을 활용하여 선제적으로 예방하고, 해양교통관리 체계를 비대면?디지털 체계로 전환하는 한편, 새롭게 형성되는 해양디지털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입하여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 UN 산하의 해양디지털(e-Navigation, 자율운항선박 등) 정책 도입으로 해운?조선분야가 디지털 기반으로 변화하고 신규 시장(연간 30조원)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




해양수산부는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스마트 해양교통체계 도입 등 9개 핵심과제를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1) 스마트 해양교통체계 도입


①해상 내비게이션(e-Navigation) 서비스 시행(2021)

② 초고속 해상무선통신을 위한 범부처 협업체계 운영

③ 체계적 서비스 제공을 위한 법?제도 확립


스마트 해양교통체계는 세계 최초로 개발?시행되는 해양디지털 기술로서, 해상 내비게이션 등 디지털 서비스와 LTE 기술을 해상에 적용한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 등이 연계된 첨단 해양교통체계를 말한다.


현재까지 선박은 아날로그 기술(레이더, 종이해도, 극초단파 음성통신 등) 기반으로 운항되어 항해 중 운항자의 업무부담 증가로 인한 인적과실 예방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2016년부터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구축사업(2016~2020, 연구개발)’을 통해 ‘해상내비게이션(e-Navigation)’을 개발하고 전국 연안에 620여 개의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 기지국과 망 운영센터 등 기반시설을 구축하여 올해부터 시범운영함으로써 서비스 품질을 최적화하고 있다.



올해 시범운영을 마치면, 내년부터는 아날로그 기반의 선박운항기술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하여 육상-선박 간 해양안전 정보가 실시간으로 제공되는 ‘해상 내비게이션’을 비롯한 스마트 해양교통체계가 세계 최초로 도입된다.




먼저, 해상내비게이션은 ▲ 충돌?좌초 자동예측 경보 ▲ 화재?전복 위험성 원격 모니터링 ▲ 최적 항로 안내 ▲ 전자해도 제공 ▲ 선박 입?출항 정보 제공 ▲ 해양안전?기상 정보 제공 등의 기능을 갖춘 지능형 해상교통정보 서비스로,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된 디지털 기반으로 운영되어 운항자가 안전운항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되므로 해양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은 연안에서 100km 해상까지 대용량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서비스로, 해양수산부는 실해역 시험(2019. 12.) 및 통신망 최적화 과정을 거쳐 해상내비게이션이 LTE-M을 통해 원활하게 서비스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상내비게이션 서비스 운영센터와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 운영센터 및 통신망 등 기반시설도 올해 말까지 전국 규모의 시범운영을 마치고 내년에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해양수산부는 해상내비게이션 서비스 제공?관리 및 이용 촉진, 산업 활성화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관련 법과 제도*도 올해 안에 완비할 계획이다.

*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의 제공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2020. 1. 29. 제정), 올해 안에 하위법령(시행령?시행규칙) 제정 및 기본?시행계획 마련 등




또한, 원활한 서비스 시행 및 해상무선통신망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국가 통합공공망* 운영 부처 간 정책협의회도 구성하여 운영한다.

* 해수부(LTE-M)-행안부(재난안전망, PS-LTE)-국토부(철도무선망, LTE-R) 간 상호운용성 확보


내년부터 선박의 안전 운항을 위한 해상 내비게이션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운영돼 바닷길이 더 안전해질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6일 열린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0eun@yna.co.kr

edited by kcontents




(2)‘K-바다안전’활성화 및 범용화


① 비대면 해양디지털 서비스 이용 활성화

② 서비스 안심이용을 위한 사이버 보안체계 확립

③ 스마트 해양교통체계(SMART-Nav) 국제브랜드화


둘째, 한국의 스마트 해양교통체계를 K-방역과 같이 ‘K-바다안전(SMART-Nav)’으로 브랜드화하여 전 세계적으로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여객선과 어선 등을 대상으로 해상내비게이션용 선박 단말기를 보급*하고 있고,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을 이용하여 해군함정 장병의 원격의료를 지원하기 위한 기술 협력도 국방부와 진행 중이다. 


또한, 올해 하반기 중 ‘사이버 보안 종합대책*’을 마련하여 해상내비게이션 서비스에 대한 사이버 위협 및 해킹 등 사이버 보안 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시스템 및 LTE-M 통신망의 보안 취약점 점검?개선, 주기적 모의해킹 대응훈련, 보안매뉴얼 마련, 국제공조 체계 구축 등


특히, 해양디지털 서비스 국제공유플랫폼(MCP*)의 국제표준 주도 및 국제적 범용화**를 통해 ‘K-바다안전’의 세계시장 진출 기반도 마련할 계획이다.

* MCP(Maritime Connectivity Platform) : e-Nav 등 해양디지털서비스를 전 세계·24시간 끊김 없이 제공·이용하기 위한 국제정보공유체계(한국?스웨덴?덴마크 공동개발, ’16~’18)

* 국제표준 관리 및 범용화를 위해 ‘MCP 국제표준관리협의체(컨소시엄)’ 창설(‘19.2), 13개국 내 28개 기관 회원(2020. 7. 현재) / 한국은 이사국이며, 사무국 운영 예정


또한, 아시아?태평양지역 해상내비게이션 국제콘퍼런스* 개최를 통해 우리나라가 개발한 기술과 해양디지털 기술?산업 등을 전 세계에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갈 예정이다.

* 아?태지역 e-Nav 국제콘퍼런스 창설?운영(‘17~, 매년)/ 올해(제4차) 콘퍼런스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플랫폼을 활용한 비대면?온라인으로 추진(’20.9)


(3) 해양디지털 신기술 국제표준 선도?선점


①해양디지털 신기술 개발 및 원천기술 확보

② 한국 거점의 해양디지털 국제거버넌스 구축?운영

③ 신산업 육성 및 지속적 발전 생태계 조성


마지막으로, 스마트 해양교통체계의 국제표준 선도?선점을 위한 정책을 추진한다.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해양디지털화 정책(e-Nav, 자율운항선박 등)으로 해운?조선?물류 시장이 디지털 체계로 본격 전환 시 연간 30조 원 규모의 신규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해양수산부도 그간 개발한 기술 등을 바탕으로 해외시장 진입?선점을 위한 해양디지털 신기술 연구개발*을 지원함으로써 해양 분야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할 예정이다.

* 선박 사물통신기술(LTE-M, 5G 기반) 개발, 선박별 통신설비(안테나 크기 등) 다각화, 지능형 서비스 고도화(충돌 위험분석, 추천 항로계산 정밀도 향상) 등




특히, 우리 해역에서 주요국들과 공동으로 해양디지털 신기술을 시험하는 시험장(테스트베드)* 운영 및 주요국 간 업무협약(MOU) 체결 등을 통해 국제협력을 주도하고, 디지털 선박장비 개발?보급, 해양교통 빅데이터**를 활용한 민간사업 창출 지원 등 산업생태계 조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 해상디지털통신(5G, LTE-M 등), 디지털 항해?통신장비 등 국제공동 실해역 시험?인증

** 선박의 위치·항로 등 운항정보, 해양물리정보(수온?염분 등), 해양기상 해양관측 정보 등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e-Nav) 개요

해양수산부

edited by kcontents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세계 최초로 해상내비게이션을 도입하고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을 구축하여 해양교통관리체계를 디지털 체계로 전환하는 한편, 4차 산업혁명시대에 전 세계에 우수한 우리 기술이 확산되고, 전 세계적인 해양안전 및 디지털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전략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