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 탈모인 희소식, 들판 야생화에서 발모제 성분 발견


   인근 야산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야생화인 '콩제비꽃' 추출물이 탈모억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제주대와 공동연구를 통해 콩제비꽃 추출물이 모발 성장과 탈모 억제에 효과를 보이는 것을 최근 확인하고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고 15일 밝혔다. 콩제비꽃은 산과 들의 습한 곳에 자라는 여러해살이풀로 경기도와 강원도, 제주도 등 전국에서 자생한다.


콩제비꽃과 뿌리의 모습.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제공




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실험용 쥐에서 머리카락을 자라게하는 세포인 모유두세포를 추출한 후 콩제비꽃 추출물을 주입해 이 추출물이 탈모 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콩제비꽃 추출물 0.1㎍/㎖를 모유두세포에 처리했을 때 모유두세포가 증식했다. 이는 현재 발모제로 쓰이는 미녹시딜(처리량 2㎍/㎖)과 효과가 비슷하거나 다소 높은 수준이다.


연구진은 "콩제비꽃 추출물은 모유두세포의 증식 주기를 활성화하는 사이클린 D1(cyclin D1) 단백질 발현을 증가시키고, 증식 주기를 억제하는 p27 단백질 발현을 감소시켰다"며 "콩제비꽃 추출물이 세포 성장과 생존을 조절하는 신호전달 경로를 활성화하여 세포증식을 이끄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낙동강생물자원관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천연 소재의 발모 기능성 화장품 등 후속 연구에 착수할 계획이다.

민서연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