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세포만 끝까지 추적해 잡아 먹는 항암 면역치료법 나왔다


   국내 연구진이 체내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 암세포만 잡아 먹도록 하는 새로운 항암치료법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테라그노시스연구단 김인산·양유수 박사팀은 다양한 암의 종류에 표적 신호물질을 붙여 체내 면역세포를 효과적으로 활성화시킬 수 있는 나노입자 개발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기초과학 및 공학 분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즈’에 실렸다.


ScienceAlert

edited by kcontents


지금까지는 암 치료법으로 외과수술과 화학 항암요법, 방사선 요법 등이 사용돼 왔다. 최근 들어 체내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 암세포를 제거하는 ‘면역항암제’가 주목받으면서 암 치료 전략의 트렌드가 빠르게 변하고 있다.  

 

면역항암제는 기존 암치료법들에 비해 부작용이 적다고는 하지만 암세포는 면역세포를 피하거나 숨기는 회피 능력을 갖고 있어서 일부 암 환자에게만 효과가 있다는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체내 세포에서 방출하는 나노 크기 입자인 ‘엑소좀’이 다른 세포에 단백질을 전달할 수 있다는 점을 이용했다. 이 나노입자는 암세포에만 선택적으로 결합되면서 암세포라는 것을 알려주는 표적 신호를 보내게 되고 이 표적신호 때문에 노출된 암세포는 면역세포를 회피해 숨지 못해 결국 제거된다.

 

엑소좀을 이용해 암세포 표면에 '표적신호'를 전달하고(A), 표적이 이식된 암세포가 면역세포를 활성화해(B-C), 암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KIST 제공]


연구팀에 따르면 이번 치료법은 일부 암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유방암, 대장암, 림프종 등 다양한 암에서 뛰어난 항암면역을 일으켜 암을 제거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기존 면역항암제를 함께 투여할 경우 암에 대한 기억 면역을 유도해 암의 재발까지 막을 수 있다는 것도 확인됐다.

 

김인산 KIST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체내 면역세포에 대한 암세포의 신호 강화를 유도함으로써 기존 항암 면역치료법이 갖고 있는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