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류, 냉동실 안에서 언제까지 안전할까?


    냉장실에 있는 육류의 보관 기간은 3~5일 정도에 불과하다. 냉동실에 들어가면 보관기간이 보다 길어지는데, 언제까지 보관 가능할까?


상하기 쉬운 음식은 적어도 4℃ 이하의 온도에서 보관해야 한다. 또, 먹기 전 열을 가할 때는 적어도 60℃ 이상의 열을 가한 뒤 먹어야 한다. 4~60℃ 사이의 온도는 음식을 보관하기에 적절하지 않은 온도다. 미국농무부(USDA)는 이 같은 온도 범위를 박테리아가 번식하기에 최적인 온도로 정의하고 있다.


Dreamstime.com

edited by kcontents


음식을 실온에 둘 수 있는 시간은 2시간까지다. 이후에는 4℃ 이하의 냉장보관이 무조건 필요하다. 가급적이면 지체되는 시간 없이 곧바로 냉장고에 들어가는 것이 좋다.


좀 더 오래두고 먹을 예정이라면, 냉동 보관을 해야 하는데 냉동실에서는 얼마나 오래 보관할 수 있을까? 이론상으로는 영하 17~18℃ 이하에 음식을 저장해두면 어떤 형태의 음식이든 무기한으로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이 온도가 지속적으로 유지됐을 때 가능하다. 냉동고는 열었다 닫기를 반복하기 때문에 이 같은 온도가 일관되게 유지되지 않는다. 보관 기간이 늘어날수록 식품의 질이 떨어진다는 점에서도 장기 보관은 하지 않는 편이 좋다.




그렇다면 육류별로 냉동보관 가능한 기간은 얼마나 될까? 미국농무부의 ‘찬 식품 저장 차트’에 의하면 △베이컨 1개월 △핫도그 1~2개월 △소시지 1~2개월 △런천미트 1~2개월 △치킨너겟 1~3개월 △연어·참치 등 기름기 많은 생선 2~3개월 △저민 고기 3~4개월 △조리된 육류 2~6개월 △대구·넙치 등 기름기 적은 생선 6~8개월 △치킨조각 9개월 △스테이크 4~12개월 △통닭 1년까지 보관이 가능하다.


영하의 온도에서도 이처럼 보관기간에 제한이 생기는 것은 박테리아 때문이다. 냉동 보관했으니 박테리아가 성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으나, 가정에서 사용하는 냉동고는 박테리아를 완전히 사멸시킬 만큼 충분히 낮은 온도를 유지하지 못한다.


단, 냉동실 안에 넣어둔 음식은 냉장실이나 실온에 있는 음식보다 박테리아의 성장 속도가 훨씬 느리기 때문에 보다 장기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냉동실에 언제 넣어둔 것인지 알 수 없는 음식의 외관상 형태나 냄새, 맛만으로 음식이 상했는지의 여부를 섣불리 판단하기는 어렵다. 따라서 냉동실 보관 전에는 언제 해당 식품을 구입했고, 냉동 보관하기 시작했는지 등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날짜를 적어두는 것이 관리하기에 한결 편하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코메디닷컴




여름철 오이가 건강에 좋은 이유 5


   오이는 4~7월이 제철인 열매채소다. 오이는 95%가 수분으로 구성되어 있어 시원한 맛이 특징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생채나 김치, 장아찌 등으로 많이 섭취하며, 서양에서는 주로 샐러드에 들어가거나 피클로 활용된다.


인사이트

edited by kcontents


오이 100g의 열량은 11칼로리다. 100g 당 단백질은 1g, 탄수화물 3g에 불과해 다른 채소에 비해 영양가가 별로 없어 보인다. 하지만 실제로는 은근히 몸에 좋은 영양소를 많이 함유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위민스헬스’가 소개한 오이의 좋은 점 5가지를 알아본다.


1. 수분을 보충한다

오이의 95%는 수분이다. 따라서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 부족해지기 쉬운 수분 보충에 최적의 식품이다.




2. 장운동을 돕는다

오이는 장 건강에 도움이 된다. 오이지 혹은 피클 형태로 먹으면 더 좋다. 발효 과정에서 생긴 유익한 세균이 장운동을 돕고, 면역력을 키워준다.


3. 다이어트에 좋다

칼로리가 낮아 많이 먹어도 체중이나 혈당에 부담이 없다. 간식으로 오이를 먹으면 몸에 나쁜 정크푸드를 덜 먹게 된다. 달고 기름진 간식을 덜 먹으면 체중 관리는 물론, 인슐린 수치를 안정시켜 당뇨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4. 비타민K가 풍부하다

오이 한 개(200g)면 비타민K 하루 섭취량을 충족한다. 비타민 K는 뼈와 치아를 튼튼하게 하고, 심장 건강을 지켜줄 뿐 아니라, 혈액 응고에 필수적인 성분이다. 그밖에 오이 하나면 비타민C 하루 섭취량의 30%, 망간 25%를 섭취할 수 있다.


5. 고혈압 예방에 도움이 된다

음식을 짜게 먹으면 나트륨 성분이 몸속 수분을 붙잡아두는 탓에 혈압이 높아지기 쉽다. 짜게 먹은 사람이 고혈압에 걸리기 쉬운 이유다.


오이에 들어있는 칼륨 성분이 나트륨 배출을 돕는다. 오이 한 개에는 하루 칼륨 섭취량의 25%가 포함돼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코메디닷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