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 배터리에 수은 중독···놔뒀다간 큰병 될 생활 유해물질


     50대인 박명호(가명)씨는 한 병원 검사를 받다 혈중 수은 농도(9.04 ㎍/dL)가 정상치보다 3배 높은 것을 알게됐다. 원인을 찾기 위해 지난해 서울대병원 환경의학클리닉을 찾았다. 전문의는 상담 끝에 박씨의 집 안에 수은 온도계, 배터리 등 수은 함유 기기가 많다는 점을 발견했다. 박씨는 물건을 치우고 환기를 자주하며 치료한 끝에 1년여 만에 정상 수치를 되찾았다.  


서울 노원구 신장근 주무관이 수질검사를 위해 상계약수터에서 약수를 살균 수통에 담고 있다. 노원구는 수질 관리를 위해 매월 보건소 등을 통해 수질검사를 한다. 김경빈 기자

 

수은의 경우 만성 중독되면 손이나 눈꺼풀, 입술, 혀 등이 미세하게 떨리고 가끔 저절로 씰룩거리게 된다. 지속적인 두통, 소화불량 등이 나타날 수 있고, 심할 경우 과도한 흥분상태가 유지된다.  

 

병원을 찾은 박씨도 소량의 음주에도 숙취가 오래 가고 소화 불량을 호소했다고 한다.  

 

60대인 김미숙(가명·여)씨는 딸과 건강검진을 받던 중 혈중 비소 농도가 정상치보다 수 십배 높게 나와 깜짝 놀랐다. 의료진과 함께 비소의 노출 경로를 찾기 시작했다. 



 

김씨와 딸의 생활패턴에서 찾아낸 공통 분모는 약수터에서 떠온 약숫물을 꾸준히 함께 마신 것이었다. 약수 음용을 중단하고 항산화제를 복용한 결과 점차 비소 농도가 낮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박씨와 김씨 사례처럼 중금속과 환경호르몬, 미세먼지 등 환경유해인자 노출에 따른 건강 문제를 상담하는 이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

  

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환경성 질환'이란 진단명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수는 2015년 804만여 명에서 2019년에 865만여 명으로 늘었다. 환경성 질환 진단에는 아토피성 피부염과 알레르기성 비염, 천식 등이 있다.


연도별 환경성 질환 환자 수 추이.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연령대별 환경성 질환 요양급여비용총액 비율.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서울대병원 환경의학클리닉 김경남 교수는 "피부염이나 비염, 천식 등은 결과적인 진단명이고, 사실 무엇이 원인인지 잘 모를 때가 많다"며 "비누나 샴푸, 플라스틱용기 등 일상생활에서 새어나오는 화학물질이 건강을 위협할 수 있고, 이로 인해 만성 질병에 시달릴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직업 환경 외에 일상생활에서도 환경성 질환을 일으키는 유해 요소가 적지 않다는 게 김 교수의 설명이다.  

 

동네 병원에서 환경성 질환의 원인을 찾지 못하거나 중금속이나 환경호르몬 등 특이 인자가 혈중에 검출돼 대형 병원을 찾는 경우도 많다. 




김 교수는 "환자와 생활패턴, 습관 등을 상담하며 탐정처럼 원인을 찾는다"며 "매일 먹는 건강보조식품에 납 성분이 있었던 환자 사례도 있었고, 회사만 가면 천식이 심해지는 탓에 '아픈빌딩증후군'으로 확인한 사례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픈빌딩증후군은 밀폐된 실내의 오염된 공기와 산소부족으로 각종 알레르기 증상(비염·천식·피부질환)이나 두통, 권태감 등이 나타나는 걸 말한다. 각종 건축자재와 사무기기 등 각종 석유화학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발생하는 데 반해 실내 환기 부족으로 생길 때가 많다.

 

김 교수는 "사회가 발전하며 각종 제품이 쏟아지면서 환경유해인자가 늘었지만, 그게 무엇인지 또 그로 인한 질환인지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환경성 질환을 비염이나 아토피 정도로 여기지만 다양한 원인과 질환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이 각종 환경유해인자로 인한 환경성 질환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지난달 환경의학클리닉을 확대해 연 이유다. 대형병원에 천식이나 진폐증 등 직업환경 위주의 특수검진과가 개설돼 있지만, 일상생활 관련 환경성 질환을 다루는 병원은 많지 않다.  


관세청이 수입 어린이 제품에 대해 안전성 분석을 벌인 결과 환경호르몬이 함유된 완구와 학용품 13만점을 적발, 수입통관을 차단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환경호르몬이 검출된 도형자와 연필 세트. 연합뉴스


서울대병원 환경의학클리닉은 특히 환경호르몬과 어린이 천식 간 연관성을 들여다보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김 교수는 "환경호르몬과 어린이 천식 사이의 연관 관계를 보여주는 근거가 국내외 연구에서 많이 쌓이고 있다"며 "예컨대 비스페놀A의 경우 7~8세에 노출이 많을수록 11~12세에 쌕쌕거리는 증상이나 천식 등이 많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비스페놀A는 플라스틱 식판, 생수통, 각종 문구류 등에 함유돼 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김 교수는 "환경호르몬은 저농도만으로도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소변을 통해 환경호르몬 농도를 체크할 수 있는 연구가 진행 중인데, 하반기 내 성과가 나오면 생활환경 속에서 환경호르몬에 어느 정도 노출되고 있는지 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