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내달 1일부터 EU 여행 가능…14개국 입국 허용


코로나19 확산 추세 고려…미국 러시아 제외

중국은 EU시민 입국 허가하면 추가

방문 후 2주간 자가격리…실효성 의문


    유럽연합(EU)은 30일(현지시간) 한국을 포함한 14개국의 입국을 허용했다. 이에 따라 우리 국민은 7월1일부터 EU 회원국과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스위스 등을 포함한 솅겐 지역의 관광이 가능해졌다.


EU 국가 대부분은 한국과 무비자 협정, 즉 양자사증면제협정을 맺고 있으나 지난 4월께 코로나19의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이를 잠정 정지했다. 이에 따라 의료 목적, 외교 및 불가피한 일정으로 유럽 국가에 입국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사실상 방문이 불가능했다.


travelblog.expedia.co.kr

edited by kcontents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EU는 이날 지난 26일 회원국 외교관들이 모여 만든 ‘입국 허용국 명단’을 최종 확인하고 승인했다. 명단에는 한국을 포함한 일본, 호주, 캐나다, 태국, 뉴질랜드, 모로코, 알제리, 조지아, 몬테네그로, 르완다, 세르비아, 튀니지, 우루과이 등이 포함됐다.


중국 국민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가 유럽 시민들의 중국 관광을 허용하겠다는 상호합의가 이뤄진 후 EU 입국을 허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입국을 허용할 대상국은 이들 국가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확진자 수 감소 추세 등을 고려해 간추렸다. 감염률 추세가 현재 EU 회원국보다 빠른 미국, 러시아 등은 기준 미달로 제외됐다.


그러나 이같은 기준을 두고도 내부적으로 논쟁이 이어졌다.


각 국의 코로나19 검사에 대한 신뢰도, 갑작스러운 집단 발발 등 여러 요인을 고려한다면 어떤 국가가 방역에 성공했는지 판단하기 힘들다는 반박이 이어지면서다.


EU 입국 허용의 실효성도 문제다.


한국, 일본 등은 유럽에서 들어오는 여행객들을 상대로 한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29일 기준 우리나라의 신규 확진자 42명 중 12명은 해외에서 유입됐다. 이 상황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개방된 유럽을 방문할 지는 미지수다.

[서울=뉴시스]




한국인 여행, 일본은 "오지 마" vs 유럽은 "오세요"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한국 등에 대한 입국 규제 조치를 7월 말까지 한 달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3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단기 체류자에 대한 비자 면제 제도의 효력을 정지하는 조치 등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국인에 대한 '90일 비자 면제'도 계속 중단돼 한국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려는 외국인에 대한 사실상의 입국 금지 조치가 이어진다.


일본 정부는 알제리, 쿠바, 이라크, 레바논 등 18개국 국적자를 7월1일부터 입국 금지 대상으로 추가한다. 이에 따라 입국 거부 대상은 모두 129개 국가·지역으로 늘었다.


사진=REUTERS




반면 유럽연합(EU)은 7월1일부터 한국과 일본, 호주, 캐나다 등 14개국 국민에 대해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영국 BBC방송이 이날 보도했다. 한국 국민은 7월1일부터 27개 EU 회원국과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스위스 등지에 여행을 떠날 수 있게 됐다. 다만 한국으로 귀국한 뒤 2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는 불편함이 있다.


EU는 입국 허용 대상에서 미국과 중국, 브라질 등은 제외했다. EU는 입국 허용국 명단과 기준을 30일 오후 8시(한국 시간)에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사진=EPA


EU 회원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중순부터 제3국 국민의 역내 입국을 금지했다. 의료 목적, 외교 및 불가피한 일정으로 유럽 국가에 입국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사실상 방문이 불가능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자 최근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EU 역외 국가에서 오는 여행객에 대한 입국 제한을 점진적으로 해제할 것을 회원국들에 권고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