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과 바꾼 시속 841㎞의 세계 최고속도 여성 공인기록


기네스북, 여성 자동차 운전자 콤스의 기록을 사후 공인


    지구 상에서 공식적으로 가장 빠른 여성. 미국의 경주용 자동차 운전자 제시 콤스가 이번주 기네스북으로부터 육상에서 가장 빠른 속도를 기록한 여성으로 공인받았다고 CNN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콤스는 그러나 이를 위해 자신의 목숨을 버려야 했다. 그녀는 지난해 오리건주 남동부 알보르드 사막에서 경주 중 39살의 나이로 숨졌다. 당시 그녀는 세제트 추진 자동차로 시속 522.783마일(841.338㎞)의 속도를 기록, 40년만에 최고 기록을 세웠다.



 

Jessi Combs Recognized As Fastest Woman By Guinness at 522.783 MPH


Her dream has come true

Guinness posthumously awards Jessi Combs title of Fastest Woman on Earth

Combs reached a top speed of 522.783 miles per hour (841 km/h)

The previous record had stood for over 40 years




Jessi Combs wanted more than anything to become the fastest woman on earth according to her family. Today, she achieved that goal. Guinness officially recognized Jessi Combs as the world’s fastest woman.


Combs, a racer, fabricator and host of numerous shows and video series including Autoblog’s the List, reached a top speed of 522.783 miles on a dry lake bed in the Alvord Desert in Oregon on August 27, 2019. The record run took her life after the front wheel of the North American Eagle Supersonic Speed Challenger she was driving struck an object which caused it to lose control. She was 39.


View full text

https://motorillustrated.com/jessi-combs-recognized-as-fastest-woman-by-guinness-at-522-783-mph/50353


edited by kcontents


콤스 이전의 최고 기록은 1976년 같은 지점에서 키티 오닐이 세운 510.710마일(821.908㎞)이었다.



지난해 사망한 미국의 경주용 자동차 운전자 제시 콤스가 기네스북으로부터 육상에서 가장 빠른 속도를 기록한 여성으로 공인받았다. 콤스는 지난해 오리건주 남동부 알보르드 사막에서 시속 522.783마일(841.338㎞)의 속도를 기록, 40년만에 최고 기록을 세우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해 39살의 나이로 숨졌다. <사진 출처 : 오토블로그닷컴> 2020.6.25 [서울=뉴시스]




콤스의 파트너였던 테리 매든은 인스타그램에 "어떤 기록도 콤스가 죽어야 할만한 가치는 없을 것이다. 콤스가 가장 빠른 여성으로 공인된 것에 어떻게 느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매든은 그러나 "그것(최고 속도 달성)은 콤스가 진정으로 원했던 목표였다. 눈물을 흘리지 않고 차를 보는 것조차 힘들었던 만큼, 나는 그녀가 너무 자랑스럽다"며 "콤스는 그날 아침 '역사를 만들자'는 알람 소리에 잠에서 깼고 우리는 정말 놀라운 하루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매든은 또 "콤스는 당시를 마지막으로 새 기록 도전을 끝내려 했었다. 질주 막판에 감속하면서 앞바퀴 어셈블리(wheel assembly)가 떨어져나가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콤스는 모든 일을 잘 해냈다"고 말했다.


콤스는 자동차 경주에서는 전설이었다. 그녀는 모든 울트라4 경주에 참가한 첫 여성이며 '신사들의 레이스'(The Race of Gentlemen)에 초대받은 최초의 여성 등 수많은 최초 기록을 갖고 있었다. 그녀는 또 2013년 북미 이글 슈퍼소닉 스피드 챌린저에서 398마일(640.519㎞)의 기록을 세워 '4바퀴로 달리는 가장 빠른 여성'으로 불렸다.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Jessi Combs Crash Death ~ The Disturbing Truth About How She Died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