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의 날' 유공자 139명 포상…금탑산업훈장 윤현우·노석순 대표


      국토교통부와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회장 김상수)는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2020 건설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건설의 날은 200만 건설인들의 화합과 결의를 다지는 동시에 건설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1981년 제정됐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우한폐렴)로 인한 경기침체를 건설업이 선도적으로 이겨내겠다는 다짐을 담아 '희망의 대한민국! 건설이 열어갑니다'라는 주제로 새로운 비전과 희망을 제시했다.


뉴시스

edited by kcontents


다만 이번행사는 지난해와 다르게 생활 속 거리두기와 방역지침에 따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해 박선호 국토부 1차관, 국회의원, 건설관련 단체장, 건설기업 임직원 및 수상자 가족 등 최소인원만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선 건설산업 발전에 공로가 큰 건설인 139명에 대해 정부포상 및 국토부장관표창이 수여됐다.


정부포상 최고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은 오랜기간 건설산업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윤현우 삼양건설 대표와 노석순 원영건업 대표가 수훈의 영광을 안았다.


윤현우 대표는 건설근로자 출신 경영인으로 43년간 국도건설공사 등 국책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회사내 기술연구소 운영, 창업이래 27년간 협력업체 100% 현금결제 등 투명한 상생경영으로 건설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노석순 대표는 36년간 반도체공장 등 국가산업시설을 구축하고, 2017·2018년 연속 철근·콘크리트 공사업 시공능력평가액 4000억원을 달성해 사업이익금 약 200억원을 사회에 환원하는 등 건설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동탑산업훈장은 우철식 태영건설 전무, 철탑산업훈장은 김원열 무경설비 대표·황근순 이에스아이 대표, 석탄산업훈장은 이서길 대성건설산업 대표, 김임식 남송종합건설 대표가 각각 수상했다.




이외 한건수 강산건설중기 대표 외 5인은 산업포장을, 김희선 삼원중공업 대표 외 5인은 대통령표창을, 김종래 건욱종합건설 대표 외 6인은 국무총리표창을 받았다.


특히 이번 기념행사 참석자들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혼심의 힘을 다하고 있을 의료진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덕분에 챌린지' 캠페인에 동참했다.


이성해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은 "국가 기반산업이자 대표적 일자리산업인 건설산업을 이끌어온 건설인들게 감사하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건설업계와 충분히 소통하면서 건설산업 경쟁력이 높아질 수 있도록 강화하고 필요한 건설투자와 함께 그린뉴딜 등 역점사업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뉴데일리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