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두산 핵심 `캐시카우` 인프라코어도 매물로


매각주간사에 CS 선정


   경영 정상화를 위해 자산 매각에 나선 두산그룹이 두산중공업의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까지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내놓았다. 두산그룹은 그동안 두산솔루스와 모트롤BG, 두산타워에 이어 골프장 등 상대적으로 중요성이 낮은 자산의 매각을 추진해 왔으나 이제는 그룹 핵심계열사까지 팔겠다고 나선 것이다.


두산인프라코어

edited by kcontents


1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최근 크레디트스위스(CS)를 매각 주간사로 선정하고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작업에 착수했다. 매각 대상은 지주회사인 (주)두산이 두산중공업을 통해 보유하고 있는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27%다.




두산인프라코어가 보유하고 있는 두산밥캣 지분 51.05%는 매각 대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두산그룹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보유 자산과 사업부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의 유동성 위기로 촉발된 경영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채권단으로부터 3조6000억원을 긴급 지원받는 대신 3조원 규모의 자구안을 마련한 것이다.


그러나 두산그룹과 시장의 가격에 대한 눈높이 차이로 대부분 자산 매각이 아직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결국 채권단이 두산에 대해 계열사 매각에 좀 더 속도를 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는 만큼 두산그룹도 알짜 자산인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카드까지 꺼내게 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채권단은 두산 측에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밥캣 매각을 요구해 왔으나 두산 측에서 난색을 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기계와 엔진을 생산하는 두산인프라코어는 두산그룹의 대표적인 캐시카우다.




IB업계에선 두산인프라코어가 매물로 나올 경우 국내외 다수의 전략적투자자(SI)가 인수에 관심을 드러낼 것으로 보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시가총액은 약 1조3000억원이다. 지분 36.27%의 가치와 경영권 프리미엄 등을 합칠 경우 매각 가격은 80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두산그룹의 매각 의지에 의구심을 보내는 시선도 있다.

[박재영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