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폭염특보 발효…대구 35도·강릉 32도


오전 11시 기점으로 폭염특보 발효

경상도 내륙지역에 특보 발효 예보

황사로 내일 아침 미세먼지 농도↑


   목요일인 4일 대구 등 경상도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올해 첫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등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내일(5일)까지 낮 기온은 오늘보다 높아져 내륙지역은 30도 이상, 경상내륙은 33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덥겠다”며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농업과 축산업 등의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향신문

edited by kcontents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점으로 경상북도 경산시·청도군·고령군·성주군·칠곡군·김천시와 경상남도 창녕군, 대구광역시 등의 폭염주의보를 발효하겠다고 예보했다.




다만 전국적으로 구름은 많이 낄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해무가 낮은 구름대의 형태로 내륙으로 유입되면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면서 “중부지방에는 새벽부터 아침 9시 사이 이슬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전했다.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서울·경기내륙·강원영서·충청내륙·제주도 등 지역에 5㎜ 미만이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 낮 최고기온은 22~35도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17도, 수원 18도, 춘천 19도, 대관령 14도, 강릉 22도, 청주 21도, 대전 21도, 전주 21도, 광주 20도, 대구 20도, 부산 20도, 제주 19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2도, 수원 27도, 춘천 28도, 대관령 25도, 강릉 32도, 청주 31도, 대전 30도, 전주 31도, 광주 31도, 대구 35도, 부산 27도, 제주 27도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보통 수준이겠으나, 일부 서쪽지역은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국외 미세먼지가 더해지면서 오전에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또한 지난 2일 몽골동부지역에서 발원한 황사의 영향으로 대부분 지역에서 일시적으로 미세먼지(PM10) 농도도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앞바다와 먼바다에서 각각 0.5m, 0.5~1m로 일겠고, 동해앞바다와 먼바다에서는 0.5~1m, 0.5~2m로 일겠다.

[서울=뉴시스]





경기도, 폭염 저감시설 2,005곳 추가 설치 등 폭염 종합대책 추진


9월 30일까지 폭염 종합대책 추진


총 126억 원 투입해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 2005곳 신설

총 5,615곳 운영


폭염 취약노인 5만명 대상 건강관리·보호활동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바닥분수 등 

바이러스가 쉽게 전파될 수 있는 시설은 사용자제


    경기도가 그늘막 같은 폭염저감시설을 도내 2,005곳에 추가 설치하는 등 올여름 폭염에 대비해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5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각종 대비책을 담은 폭염 종합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폭염저감시설/경기도



edited by kcontents


도는 폭염 대응단계에 따라 상황관리 태스크포스(T/F)팀을 운영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폭염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주요 대책을 살펴보면 도는 올해 그늘막, 그늘나무 등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을 지난해 3,610곳에서 올해 5,615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총 2,005곳이 신설되는 것으로 도비 64억5천만 원과 시·군비 등 61억5천만 원 등 총 126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폭염특보 발령 시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종사자인 생활지원사 등 3,900여 명의 수행인력이 취약노인 약 5만 명을 대상으로 전화나 방문 건강 확인 등 건강관리·보호활동도 실시한다.


또한, 폭염 때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행동요령을 담은 안내책자 5만부를 제작·배부하고 도·시군 홈페이지, G-버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문자전광판 등 각종 홍보매체를 활용해 폭염대응 홍보활동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폭염저감시설/경기도



edited by kcontents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감염병 방지대책의 일환으로 지역사회 감염확산 시 무더위쉼터 임시휴관을 권고하고, 쿨링포그(인공안개분사 시설), 바닥분수 등 바이러스가 쉽게 전파될 수 있는 시설은 사용을 자제하도록 했다.


도 관계자는 “여름철 평균기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추세로 올해는 폭염 빈도와 강도가 예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폭염저감시설을 대폭 확충하고 대응체계를 강화하는 등 실효성 있는 대책을 추진해 도민 불편과 피해를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