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0월부터 로봇이 우편물ㆍ택배 배달한다


우정사업본부, '자율주행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 추진


    빠르면 올 10월부터 로봇이 우편물과 택배를 배달한다.


우정사업본부가 5G와 AI기술 등을 활용한 자율주행 이동우체국과 우편물 배달로봇, 집배원 추종로봇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이동 우체국(사진=우정사업본부)


우정사업본부는 28일 ‘자율주행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 착수 보고회를 갖고 우편서비스의 국민편의성 향상과 집배원 안전사고 감소를 위해 과학기술과 ICT를 활용한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언택트(비대면) 서비스 활성화 등 뉴노멀을 준비하고 미래 물류서비스를 혁신하기 위해 추진되는 것이다.




우편물류의 접수, 구분, 운송, 배달 등 업무 전반에 걸쳐 △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우편물 배달로봇 △집배원 추종로봇 등 세 부문의 기술이 개발된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사진=우정사업본부)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은 자율주행, 무인 우편접수·배달 기술을 융합해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 특구에서 운행된다. 우체국앱을 통해 등기·택배 우편물을 접수·결제하면 이동우체국 차량이 자율주행으로 지정한 시간에 지정한 장소로 이동해 무인 접수한다. 등기·택배우편물을 받을 때도 우체국앱을 통해 지정한 시간과 지정한 장소에서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의 택배적재함 비밀번호만 누르면 된다.




우편물 배달로봇은 주로 대학 캠퍼스나 대규모 아파트에서 라스트마일 배송서비스로 활용된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처럼 우체국앱을 통해 우편물 수령을 요청하면 배달로봇이 지정한 장소로 이동한다. 사전에 스마트폰으로 전달된 비밀번호를 누르면 우편물을 받을 수 있다.


우편물 배달로봇(사진=우정사업본부)


집배원 추종로봇은 집배원이 배달할 고중량 택배우편물을 싣고 동행하며 배달보조 역할을 한다. 자율이동으로 택배보관소를 왕복하면서 집배원에게 택배를 전달하면 집배원이 배달한다. 추종로봇이 노동강도를 분담해주기 때문에 집배원은 배달에만 집중하면 돼 근로여건이 개선된다.


집배원 추종로봇(사진=우정사업본부)




우정사업본부는 빠르면 올해 10월부터 시범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내 중소·벤처 개발업체들이 우체국, 우편물류센터 등 실제 물류환경에서 시범운용에 들어갈 예정이며 2021년 말까지 총 21개월간 진행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기술개발이 신속히 이뤄지고 조기에 현장에서 실증할 수 있도록 5G기반의 시험환경을 제공하고, 자율주행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이 성공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기술검증 및 적합성 시험 등을 통해 사업화와 해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과학기술과 ICT를 활용한 기술개발이 우편서비스가 변화하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면서 “신기술이 적용된 물류 자동화와 효율화를 통해 집배원의 업무경감 및 안전사고 예방 등 근로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조상협  robot3@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