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기술 목표주가 낮아져, “국내외 신규 원전사업 수주 힘들어”


    한국전력기술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한국전력기술은 국내외에서 새로운 원자력발전사업을 수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야할 것으로 파악됐다.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대표이사 사장.


강동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29일 한국전력기술 목표주가를 기존 2만 원에서 1만9천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시장수익률(Marketperform)을 유지했다.


한국전력기술 주가는 28일 1만7천 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강 연구원은 “한국전력기술은 국내에서 건설하고 있는 원자력발전을 제외하고 신규 수주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매출 유지와 성장을 위해서는 신규 사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국전력기술은 발전소 설계와 건설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원자력발전 관련 사업 비중이 전체 사업에서 약 80%를 차지한다.


정부가 9차 전력수립계획에서 원자력발전의 추가 건설계획을 밝히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한국전력기술이 국내에서 새로운 원자력발전사업을 수주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한전기술 주가동향

edited by kcontents


해외에서도 원자력발전사업의 수주가 힘들 것으로 예상됐다.


신규 발주 지역으로 기대됐던 중동은 저유가로 재무계획을 다시 세우고 있어 원자력발전 투자를 줄이고 있다. 유럽에서도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인 ‘그린딜’에 따라 재정지원에서 원자력발전을 제외하고 있다.




강 연구원은 “한국전력기술이 성장동력을 찾기 전에는 주가 재평가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전력기술은 2020년 개별기준으로 매출 4190억 원, 영업이익 31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보다 매출은 6.6%, 영업이익은 29.5% 각각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